IT·통신·게임

‘갤럭시S10’ 구매 원하는 사람들이 환호할 만한 소식이 전해졌다

기사 본문

  • • LTE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출고가 대폭 인하
  • • 갤럭시S10·G8씽큐 공시지원금·출고가 내려가
뉴스1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가 ‘재고 떨이’에 나서면서 LTE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출고가가 크게 내려갔다. 

SK텔레콤은 지난 5일 LG전자 G8 씽큐의 공시지원금을 최대 60만원으로 올렸다. 앞서 KT는 지난 2일부터 G8 씽큐 공시지원금을 최대 65만5000원으로 올렸고, LG유플러스는 이미 지난 9월부터 G8 씽큐 공시지원금을 60만원으로 상향한 바 있다.

G8 씽큐의 종전 공시지원금이  KT에서 최대 8만2000원, SK텔레콤에서 15만7000원에 불과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가격이 크게 내려갔다는 걸 알 수 있다.

삼성전자도 나섰다. 갤럭시S10 LTE의 가격 낮추기에 돌입한 것.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지난 1일 128GB 모델의 출고가는 105만6000원에서 89만9800원으로, 512GB 모델의 출고가는 129만8000원에서 99만8000원으로 인하했다. 공시지원금도 상향됐다. 최대 지원금을 기준으로 SK텔레콤은 40만2000원, KT는 38만3000원, LG유플러스는 37만원을 지원한다. 

LTE 스마트폰에 대한 지원금이 이렇게 오른 것은 이례적이다. 이로써 LTE 모델과 5G 모델의 가격 격차가 없어지게 됐다. 

업계는 LTE 모델로만 출시된 애플 아이폰11이 인기를 끌자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일각에선 5G 스마트폰 판매에 집중하기 위해 업체가 재고 정리에 나섰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