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아직 상견례도 안 했다는 김수미씨가 '역대급 아들 결혼식' 구상을 밝혔다

    • • 김수미씨 “대한민국의 결혼식 문화를 바꿀 것”
    • • 예비 며느리 서효림씨는 “내 마음에 꼭 들은 아이”
    배우 김수미씨가 아들 결혼식을 대한민국의 결혼식 문화를 뒤흔들 새로운 방식으로 할 계획을 밝혔다. 

    네이버 TV, '최고의 한방'

    5일 방송된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에서 '할미넴' 김영옥씨가 특별 게스트로 합류해 김수미씨와 40년 우정의 '절친 케미'를 자랑했다. 

    김영옥씨가 김수미씨의 아들과 배우 서효림씨의 열애 소식을 축하하자 김수미씨는 "아들이 40살이 넘었는데, 어련히 알아서 택했겠고 마음에 안 들어도 어쩔 수 없지만, 다행히 내 마음에 꼭 들은 아이라 정말 대운이 왔나 싶다. 결혼까지 이야기는 없지만 지금까지 그렇다"며 예비 며느리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김영옥씨가 "축의금 오래걸리면 많이 못 줘. 빨리 보내"라고 말하자 자연스럽게 결혼 관련 얘기가 나왔다.  

    김수미씨는 "아들과 늘 약속을 했었다. 내가 너 결혼 때는 우리나라 결혼식 문화를 바꾸겠다'. 서울시장님한테 얘기해서 청계천에서 잔치국수를 만들어 지나가는 사람들도 드리고, 축의금 만 원 이상 안 받는 결혼식을 하고 싶다"고 아들 결혼식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아직 상견례도 안 했다"고 하며 "만약에 하게 된다면 사돈댁을 설득시키겠다"라며 강한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아직 상견례도 안했다고 하는데 김수미씨의 결혼 계획이 성사될지 궁금해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MBN '최고의 한방'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 KBS '연애의 참견' 캡처

    이제남 기자 memona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