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화학

한국남부발전, 기관 혁신사례 대외 인정받아

기사 본문

  • • 제6회 혁신현장 이어달리기 행사서 정부혁신 우수기관 포상
  • • RPA 활용 업무 자동화 및 스마트 보고시스템 혁신사례 발표

한국남부발전 장석식 기획처장(수상자 왼쪽 네 번째)이 산업부 주관 ‘제6회 혁신현장 이어달리기 행사’에서 정부혁신 우수기관 산업부 장관상을 수상 후 정승일 차관(다섯번째) 및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신정식, 이하 남부발전)이 정부혁신 분위기 확산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와 행정안전부가 공동 개최한 ‘혁신현장 이어달리기’ 행사에서 산업부 장관상을 수상하며 대외 인정을 받았다.

남부발전은 8일 한국전력공사 남서울본부에서 열린 ‘제6회 혁신현장 이어달리기’ 행사서 ‘RPA(Robotics Process Automation) Robotics Process Automation : 사람이 규칙에 의해 반복적으로 수행하는 업무를 S/W를 통해 자동화하는 기술활용 업무자동화 및 스마트보고’ 사례로 정부혁신 우수기관 산업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혁신현장 이어달리기’는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의 혁신 우수사례를 이어달리기 형식으로 발표, 공유하고 추진기관을 격려하고자 마련된 자리로, 6회째를 맡는 이번 행사는 산업부가 개최했다.
  
산업부 장관상 수상 후 남부발전은 혁신사례 발표와 질의응답, 토론 등을 통해 혁신사례 공유도 추진했다.

남부발전은 단순반복 업무 증가와 그에 따른 직원의 업무만족도 저하를 해소하고자 RPA 기술을 활용해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업무의 자동화를 추진했다. 법인카드, 세금계산서 등의 정산 같은 단순반복 업무는 RPA에게 맡기고 직원들은 핵심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업무환경을 조성한 것.

또한 ‘스마트보고시스템’ 구축으로 보고시간의 온라인 사전 예약을 통해 불필요한 대기시간을 줄이는 것은 물론, 보고문서의 시스템 저장 관리로 불필요한 종이 낭비를 제거하고 보고문서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도록 했다.

아울러 이달 초부터는 정부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스마트보고시스템 및 RPA 활용기술 공유를 통해 디지털 기반 업무혁신 아이디어의 공유와 확산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신정식 사장은 “스마트보고시스템과 RPA 기술이 전 공공기관으로 확대 적용된다면 업무효율 향상은 물론, 혁신 및 적극행정 업무에 더욱 몰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수사례의 공유와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더욱 적극적으로 업무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