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미쉐린 가이드' 신뢰성을 땅에 떨어뜨리는 초대형 폭로가 나왔다

기사 본문

  • • “미쉐린 가이드, 별점 빌미 돈 요구” 폭로 파장
  • • 윤경숙 “컨설팅비 포함하면 1년에 2억원 내야”

120년 역사를 자랑하는 세계적인 미식 가이드 책 ‘미쉐린 가이드’가 책 등재를 위해 뒷돈을 요구했다는 폭로가 나와 파장이 확산하고 있다. 한식 레스토랑 윤가명가의 윤경숙 대표가 "1년에 4만 달러(약 4680만원)의 컨설팅 비용을 미쉐린 측이 요구했고, 해당 제안을 거절하자 책에 등재가 취소했다고 주장했다.

윤 대표는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2013년 ‘미쉐린 가이드’ 측으로부터 “미쉐린 가이드가 한국에 입성할 것이고 거기에 맞는 3스타급 레스토랑을 오픈하면 좋겠다. 그리고 언제까지 오픈을 해줬으면 좋겠다”라는 제안을 받았고 그 제안에 따라 2014년 말 매장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윤 대표는 “대중은 (‘미쉐린 가이드’가) 비밀리에 암행하고 절대 본인들이 누구이며 어떤 일을 하는 사람인지 밝히지 않는 상태에서 불특정 다수의 레스토랑들을 점검하고 심사해 그들만의 방식으로, 엄격한 방식으로 채점해 별을 준다고 알고 있다”면서 “언제쯤 심사에 들어간다는 것을 미리 알 수 있는 것은 문제”라고 밝혔다.

사회자가 ‘미쉐린 가이드’에서 몇 명이나 왔나라고 묻자 윤 대표는 “‘미쉐린 가이드’의 고위급인 인스펙터(inspector)가 두 번 정도 왔고, 아시아 총괄 또는 어니스트 싱어라는 이름을 가진 분까지 포함하면 1년에 평균 6번 정도 와서 평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표는 ‘미쉐린 가이드’로부터 신라호텔의 라연, 광주요그룹이 준비하는 가온에 대한 이야기도 들었다고 말했다.

“(‘미쉐린 가이드’ 측이) ‘신라호텔의 라연, 광주요그룹에서 준비하는 가온이라는 곳도 컨설팅을 의뢰했고 그들도 스폰할 의사가 있다고 했다. 그런데 너희들은 이런 식으로 하면 3스타 정도는 받을 수 있겠지만 ‘미쉐린 가이드’ 명성에 걸맞게끔 다양성 있는 3스타들이 나오려면 아무래도 조금 시간이 더 필요할 것 같다. 그러니 너희들도 좀 컨설팅을 받으면 어떻겠나’라고 얘기했는데 저는 사실 이해가 안 갔어요.”
 
앞서 KBS는 신라호텔 라연과 광주요그룹 가온, 비채나 세 곳의 식당이 1년에 수천만 원이 넘는 ‘미쉐린 가이드’ 측의 컨설팅을 받은 뒤 미쉐린 스타를 받았다고 지난 13일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윤 대표는 ‘미쉐린 가이드’ 측이 "1년에 4만 달러가 조금 넘는 컨설팅비에 더해 인스펙터들, 심사위원들이 올 때마다 그들의 체류비, 비행기 값, 숙박, 식비를 세 곳(라연, 가온, 윤가명가)이 나눠 지불해야 된다고 했다. 그들이 얘기한 예상 비용까지 따지면 거의 2억원 가까이를 매년 지불해야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대표는 이후 윤가명가가 어니스트 싱어의 컨설팅 제안을 거절하자 2016년 ‘미쉐린 가이드’ 서울 편이 처음 나올 때 윤가명가는 등재되지 않은 것은 물론 ‘그 지역에 가볼 만한 레스토랑'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윤 대표 주장이 사실이라면 ‘미쉐린 가이드’의 신뢰도와 권위에 큰 손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미쉐린 가이드’는 신라호텔 라연에 대해 “품격 있는 한식 정찬을 선보이는 라연은 전통 한식을 현대적인 조리법으로 세련되게 표현해낸다. 전망 좋은 신라호텔 23층에 자리해 시원한 남산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이곳은 한국의 전통 문양을 활용한 기품 있는 인테리어가 인상적이다. 우아하고 편안한 식사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구비한 고급 식기와 백자를 형상화한 그릇은 레스토랑이 지향하는 또 다른 차원의 섬세함을 잘 드러낸다.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메뉴에 와인을 조합해 즐길 수 있으며, 요구하지 않아도 세심한 배려가 돋보이는 서비스는 이곳의 또 다른 매력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광주요그룹 가온에 대해서는 “한식 문화'의 전파라는 목적하에 광주요 그룹에서 운영하고 있는 가온. 여백의 미가 돋보이는 실내 공간, 광주요에서 특별 제작한 식기와 도자기, 그리고 김병진 셰프의 품격 있는 요리로 한식의 멋을 잘 보여준다. 보다 많은 사람들이 한식을 제대로 이해하고 한식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셰프의 바람이 음식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진다. 각종 모임이나 비즈니스에 적합한 별실을 비롯해 확장한 다이닝 홀은 손님들에게 편안한 식사 공간을 제공한다”라고 설명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