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사상 최초” 한국 SUV가 미국에서 박수받을 '대형 사고'를 쳤다

기사 본문

  • • 기아차 `텔루라이드` 미국에서 의미있는 수상
  • • “우리의 평가 기준을 완벽하게 충족시켰다”
한국 자동차 회사 SUV가 미국에서 박수받을 '대형 사고'를 쳤다.

기아자동차는 자사 SUV '텔루라이드'가 미국 유력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가 뽑은 '2020년 올해의 SUV'에 선정됐다.

기아자동차는 18일(현지 시각) 미국 모터트렌드 캘리포니아 본사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텔루라이드'가 '2020년 올해의 SUV'로 선정돼 수상했다고 밝혔다.

미국 모터트렌드 '2020년 올해의 SUV' 선정에는 모두 41개 차종이 경합했다. 기아자동차 '텔루라이드'를 비롯해 아우디 'e-트론', BMW 'X5', 링컨 '에비에이터', 링컨 '커세어', 벤츠 'GLS', 포르쉐 '카이엔', 스바루 '아웃백' 등 8개 차종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이 가운데 '텔루라이드'가 최고 영예를 안았다.

미국 모터트렌드는 지난 1999년부터 매년 '올해의 SUV'를 선정하고 있다. 한국 자동차 회사가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지프 '랭글러', 2018년 혼다 'CR-V', 2017년 벤츠 'GLC 클래스', 2016년 볼보 'XC90'이 미국 모터트렌드 올해의 SUV로 선정됐었다.

에드워드 로 미국 모터트렌드 편집장은 "텔루라이드는 매력적이고 넓은 공간과 첨단기술을 갖췄으며 합리적인 가격에 멋진 주행을 가능하게 해 우리의 평가 기준을 완벽하게 충족시켰다"고 말했다.

'텔루라이드'는 지난 2월부터 기아자동차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북미 전용 모델이다. '텔루라이드'는 출시 8개월 만에 누적 판매 4만5000대를 돌파하는 등 미국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기아자동차 미국법인 페이스북에 올라온 '텔루라이드' 사진이다.

이하 기아자동차 미국법인 페이스북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