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공개됐다...” 결제 늦어져 연락한 보석업체 사장에 도끼가 보낸 카톡

    • • 도끼 측 주장에 반박하는 문자 대화 내용 공개돼
    • • 28일 일간스포츠와 단독 인터뷰하며 보석 대금 해명했던 도끼
    래퍼 도끼 측 입장을 문자 내용으로 완전히 반박하는 보도가 나왔다.

    29일 디스패치는 도끼 보석 대금 미납 논란에 대해 도끼 측 입장을 반박하는 보석 업체 입장을 보도했다. 해당 기사에는 도끼와 보석 업체 A사가 나눈 문자 내용이 담겼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도끼는 지난 28일 일간스포츠와 단독 인터뷰에서 "보석은 구매가 아닌 협찬", "가격, 구매, 영수증에 대한 논의는 전혀 없었다", "보석을 도둑맞았지만, 도의적인 책임으로 대금을 지불해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협찬일 때는 쓸 일이 없는 송장(인보이스)을 보낸 대화 내용이 있었으며, 결제 금액도 적혀 있었다. 도끼는 "감사합니다. 또 멋진 시계 나오면 알려주세요"라고 답장했다.

    도끼는 "결제가 너무 길어져서 기다리기 어렵다"는 업체 측 문자에 "저는 뭐, 어디 가는 사람 아니니까 믿어주세요 ㅋㅋ 제가 많이 사겠습니다. 한 번 사면 저는 많이 사는 스타일이라서"라고 답했다. 결제 대금에 대해서 "돈은 제가 구하려고 최대한 노력했는데 투어 회사가 주말이라 바로 줄 수 없다고 한다"라고 했다. 

    약 두 달 뒤 업체가 다시 연락하자, 도끼는 "세금 문제 때문에 2만 달러씩 보낸다고 알려드렸잖아요. 급하신 거면 제 목걸이랑 시계 돌려드리겠습니다. 돈 안 드릴 일없으니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보도 내용은 도끼 측 주장과는 다른 내용이다. 도끼는 일간스포츠에 "일리네어 측과 한국 미디어에 전달된 대금 청구서들은 전에 본 적도 없는 것들이었다. 나의 사인도 존재하지 않았다"라며 "(도둑맞은 보석이) A사가 요구한 20만 달러 이상 가격이었다면 애초에 귀금속들을 사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네이버TV, '일간스포츠'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