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도끼가 '파산'했다는 충격적인 소문이 돌고있다

    • • 보석 대금을 내놓을 여력이 없는 것
    • • 시세 수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래퍼 도끼가 '파산' 한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고있다. 

    1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도끼 롤스로이스, 보배드림 진출'이라는 제목의 글이 화제가 되고있다. 

    도끼 인스타그램

    이하 보배드림

    글쓴이는 "도끼가 평소 타고타니던 2017년형 롤스로이스 던이 매물로 올라왔다"고 주장했다. 해당 차량을 소유했던 인물을 도끼로 추정하는 이유는 공개된 차량 사진에 도끼의 이름이 도배되어 있다.

    또  차량 휠에는 일리네어 레코드의 이름까지 적혀 있었다. 이 특별제작 휠만 3,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차량은 지난 2일 매물로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시세는 수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도끼가 보석 대금을 내놓을 여력이 없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하고 있다. 

    도끼는 지난 10월 미국의 보석 업체가 서울남부지방법원에 도끼의 소속사 일리네어 레코즈로 물품 대금 청구의 소를 제기한 사실이 알려졌다. 

    해당 업체는 도끼가 2억원이 넘는 보석류를 가져간 뒤 일부 금액을 갚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과 12월, 올해 4월과 5월 일부 금액만 갚아 외상값만 4,000만원이 남았다고 주장했다.

    라이브

    이에 도끼는 보석에 대해 협찬받은 것이라고 밝혔으나, 해당 업체는 "도끼 측도 외상구매를 인정한 바 있다"며 "제품 판매 직후 대금청구서(인보이스)를 제공했다.

    김현덕 기자 khd9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