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이제 더는...” 처참한 루머 시달린 BJ 아내 옆에서 눈물 터진 송병구

    • • 별풍선 받으려고 다른 남자와 성관계 했다는 의혹
    • • BJ 지유, 재판에서 누명 벗자 남편 송병구 펑펑 울어
    이하 아프리카TV '송병구'

    BJ 송병구(31)가 아내 BJ 지유(이채원) 관련 재판 결과를 알리며 눈물을 터트렸다.

    지난 1일 송병구는 아프리카TV 방송을 통해 지유가 재판에서 승소했다고 전했다. 송병구는 "아내와 관련된 의혹이 모두 풀렸다"라며 판결문도 공개했다.


    지유는 지난 2016년 스폰서 의혹에 휘말렸다. 아프리카TV 시청자 A 씨가 여러 여성 BJ에게 수십억 원에 달하는 별풍선을 줬다. 조사 결과 A 씨는 몇몇 BJ와 성관계를 목적으로 만나기까지 했다. 이 사실을 안 A 씨가 관련된 BJ들을 고소했는데, 온라인상에서 지유가 큰 의심을 받았다. 네티즌들은 지유에게 성적인 욕설과 비난을 일삼았다.


    지유와 남편 송병구는 "억울하다. 우리는 떳떳하다"라며 반발하며 법적 공방을 시작했다. 두 사람은 긴 다툼 끝에 마침내 결백을 인정받았다.

    소식을 전하는 내내 송병구와 지유는 눈물을 흘리며 울먹였다. 지유가 그간 마음 고생을 전할 때 송병구는 연신 눈물을 훔쳤다. 지유는 "법정에 갔더니 나만 (변호사 동행 없이) 직접 왔더라. 병구와 아기랑 같이 가서 판사가 하는 말 끝까지 듣고 왔다"라고 했다.

    송병구는 "지금까지 우리를 욕했던 사람들을 모두 이해하고 용서하겠다"라며 "다만 앞으로 이유 없는 비난, 선동을 하는 사람은 가차 없이 고소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