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한서희 “정다은이 목 조르면서 죽이려고 하는데 어떡해” (카톡 대화)

    • • 12일 한서희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라온 내용
    • • 한서희가 지인에게 보낸 메시지...현재는 삭제돼
    한서희 씨가 '연인' 정다은 씨에 대한 내용을 12일 밤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렸다. 

    한서희 씨는 지인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에서 정다은 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서희 씨는 이 내용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렸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해당 내용을 삭제한 상태다.

    한서희 씨는 메시지에서 "언니 근데 정다은이 나 죽이려고 하는데 어떡해"라며 "그러면서 잘못했다고 우는데 나 점점 정신 이상해져 가는 것 같아. (정다은 씨가) 목 조르면서 내 손으로 죽여주겠다"라고 말했다.

    한서희 씨는 "죽고 싶다고 한 건데 다른 사람이 그 죽고 싶다는 사람한테 저럴 수가 있어?"라며 "나는 그냥 힘들어서 죽고 싶다 한 건데. 살려달라고 나 좀. 근데 나 바닥에 눕히고 목 조르면서 내가 죽여줄게 내 손으로 죽어 XX년아 이러는 거 상식적으로 이해가 돼? 그러고선 그게 말린 거였대 내가 죽는 걸. 그러면서 울어 지금은"이라고 했다.  

    이 내용을 본 지인은 "아니아니 이해 안 돼. 둘 다 떨어져 있는 게 좋지 않을까?"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자 한서희 씨는 "나는 XX년아라는 말도 처음 들어봐. 사람한테"라며 "그래서 엄마 불렀어. 나 완전 맞았어. 그것도 처음이야. 얘 여자 맞아? 미친 것 같아. 대가리(머리) 다 붓고"라고 답했다.

    지인은 "아... 병원은 갔어?"라며 걱정하기도 했다. 

    한서희 씨가 해당 내용을 공개하자 SNS 이용자들은 한 씨를 걱정했다. 한서희 씨가 지인에게 보낸 메시지는 캡처돼 12일 SNS와 주요 커뮤니티에서 확산됐다.

    한서희 씨는 13일 새벽 인스타그램에 다친 팔과 손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걱정 마. 그냥 별거 아닌 것 같아. 손으로 얼굴 감싸서 얼굴은 괜찮은데 그냥 머리랑 목이 좀 아픈 거뿐이에요. 나 강하니까 걱정 안 해도 돼"라며 자신의 상태를 전했다. 

    한서희 씨가 올린 카카오톡 메시지 전문이다. 

    이하 한서희 씨 인스타그램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

    @ hxxsxxhee님의 공유 게시물님,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