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2020 외식 트렌드 ‘바이미포미’, 나를 위한 소비가 뜬다

기사 본문

  • • 개인이 추구하는 가치나 취향에 따라
  • • 상품이나 서비스를 골라서 소비

생활맥주의 수제맥주

‘나를 위한 소비’라는 개념의 ‘바이미포미’가 2020 외식 트렌드로 주목받고 있다. ‘바이미포미’는 개인이 추구하는 가치나 취향에 따라 원하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골라서 소비하는 성향을 일컫는다.

올 한 해 선풍적인 인기를 끈 ‘훠궈’는 중국 향신료인 마라를 사용해 맵고 얼얼한 맛의 국물에 개인 취향에 따라 직접 원하는 재료를 넣고 조리해 먹는 음식이다. 해외 각지에서 맛본 다양한 음식을 한국에서도 즐기기 원하는 소비자가 증가함에 따라 2년새 10곳 이상의 프랜차이즈가 등장했다. 단기간에 빠르게 외형을 확장하고 있는 업체들 덕분에 국내에서 마라탕, 마라훠궈, 마라샹궈 등 마라 관련 식당을 찾기 수월해졌고, '마세권', '마라위크' 등의 유행어까지 생활 속에 녹아들고 있다. 최근에는 식품업체까지 가세해 풀무원의 ‘포기하지 마라탕면’은 출시 한달 만에 100만봉 판매를 돌파했다.

수제맥주 프랜차이즈 생활맥주는 생활맥주만의 40여종의 수제맥주 중에서 판매할 맥주를 가맹점주가 직접 선택함으로써, 매장마다 각기 다른 맥주를 선보이고 있다. 5가지 맥주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맥주 샘플러’와 함께 개인 취향에 따라 원하는 맥주를 골라서 마실 수 있기 때문에 개성 있는 맛을 선호하는 소비자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스타벅스와 써브웨이는 수십가지 재료를 조합해 나만의 특별한 메뉴를 만들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를 제공한다. 소비자가 스스로가 자신만의 메뉴를 만들고 소비하는 행위 속에서 소소한 행복을 느끼고, 레시피를 주변에 공유하며 색다른 즐거움을 얻을 수 있다.

생활맥주의 매장 이미지

업계 관계자는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에 뒤처지지 않으려면 시장 변화를 빠르게 분석하고 대응해 나가야 한다”며, “갈수록 치열해지는 외식 시장 속에서 새로운 서비스와 마케팅 전략을 세워야 지속 가능한 브랜드로 살아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내년도 외식 경향 트렌드로 ‘바이미포미’ 외에도 일회용 플라스틱과 식물성 고기 등 친환경 가치를 기반으로 하는 이른바 ‘그린오션’ 분야와, 유튜브나 SNS로 외식 소비를 자극한다는 뜻의 '멀티 스트리밍 소비', 편리함과 프리미엄을 합친 말인 '편리미엄' 외식이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