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호텔신라, 면세 부문 매출 호조로 실적 개선 기대”

기사 본문

  • • 4분기 영업이익 전년 동기대비 124.1% 오른 616억원
  • • 일회성 이익 규모 약 200억원 수준 예상



유진투자증권은 15일 호텔신라에 대해 면세 사업 매출 호조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주영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호텔신라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대비 23.2% 증가한 1조4691억원, 124.1% 늘어난 616억원”이라며 “이는 기존에 제시했던 4분기 영업이익 대비 156억원을 상향한 수치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주영훈 연구원은 “당초 4분기 일회성 이익 규모를 50억원으로 추정하고 있었으나 현재는 약 200억원 수준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주 연구원은 “호텔신라의 4분기 일회성 이익의 세부 내용은 특허 수수료 관련 100억원, 공항 면세점(T1, T2) 리스 조정분 100억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호텔신라의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 추정치를 기존 대비 각각 3.9%, 7.1% 상향 조정한다”라며 “당초 면세(TR) 부문 연간 매출액 성장률은 10.6%로 전망했으나, 면세 산업 매출이 꾸준히 호조를 보이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그 이상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호텔신라의 올해 TR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4.4% 증가한 5조9000억원에 이를 것”이라며 “현재 주가는 올해 실적 추정치 기준 주가수익비율(PER) 18.9에 해당한다”라고 분석했다.

진보연 기자 jjbe@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