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가난한 남친 기 살려주려고 신용카드 빌려줬다 여친이 결제한 '미친' 금액

    • • “(남친은) 3개월 동안 628만 원 썼다. 아무리 남친을 좋아해도 이렇게 하는 게 맞을까?”
    • • 지난 14일 페이스북 대나무숲에 익명으로 올라온 여자의 하소연

    유복한 집안에서 자란 여자친구가 형편이 좋지 못한 남자친구 기를 살려주기 위해 신용카드를 빌려줬다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남자친구의 엄청난 지출 때문이다.
     
    지난 14일 페이스북 페이지 '세상의 모든 대나무숲'에는 어느 여자의 하소연이 올라왔다.

    여자는 "남친이 어린 나이에 부모님을 여의고 공장에서 뼈빠지게 일하지만 돈을 많이 벌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반대로 자신은 "어머니가 작은 사업을 하시고 아버지는 대기업에 다니신다"며 "남친 월급이 제 용돈보다 적다"고 말했다.

    여자는 돈이 항상 없다고 말하는 남친을 위해 5만 원, 10만 원씩 건네다 결국 신용카드를 줬다. 남친 기를 살려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자의 배려는 예상치 못한 결과를 낳았다. 남친 씀씀이가 여자보다 많았기 때문이다. 여자는 신용카드를 많이 긁어도 한 달에 60만 원을 넘지 않았다. 남친은 한 달에 240만 원을 긁었다. 심지어 친구들 식사와 피시방 요금까지 대신 냈다.

    여자는 "남친이 돈을 막 쓰는 게 화가 나서 한 마디 했다. 나중에 다 돌려주겠다고 하던데 그 말을 한지 3개월이 지났다"며 "(남친은) 3개월 동안 628만 원을 썼다. 아무리 남친을 좋아해도 이렇게 하는 게 맞을까?"라고 토로했다.

    셔터스톡

    JTBC '멜로가 체질' (기사 속 인물들과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사진입니다)

    권상민 기자 sangmin8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