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日웹사이트, 美'위안부 기림비' 철거 서명운동

    • • 일본인들을 중심으로 미국 뉴저지주 펠리세이즈파크 공립도서관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의 철거를 요구하


    일본인들을 중심으로 미국 뉴저지주 펠리세이즈파크 공립도서관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의 철거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이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시작된 이 서명운동은 일본인들을 대상으로 한 '국제적 괴롭힘(International Harassment)'을 중단해 줄 것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 촉구하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것이다.



    일본인으로 추정되는 'Yasuko R'이 개설한 이 사이트에 서명한 사람은 26일 현재 5천명이 넘으며, 일본인들이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Yasuko R'은 "위안부와 관련된 허위 주장으로 오랜 시간 동안 일본인들이 불명예스러움을 느껴왔다"며 "최근 그들의 주장이 조작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강변했다.



    그는 이어 '펠리세이즈파크 기림비' 등은 미 정부가 이런 허위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라고 주장한 뒤 "이는 역사의 거짓을 알리는 것일 뿐 아니라 인종 분쟁과 함께 일본의 선조들에게 고통을 주는 행위"라고 말하기도 했다.



    일본인들이 위안부 추모사업 방해를 위해 조직적인 활동에 나섬에 따라 한인사회의 효율적인 대응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앞서 미국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 시의회의 한국계 미국인 이종철 의장은 이달초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를 미국의 22개 지역에 세우겠다고 선언했다.

    연합뉴스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