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왕따 결정적 증거…” 충격이었다는 오늘자(20일) 경기 장면

2020-09-20 11:05

add remove print link

현지 중계 카메라에 잡힌 이강인과 동료들
발렌시아-셀타 비고 경기에서 벌어진 일

스페인 라리가 발렌시아 CF에서 뛰고 있는 이강인 선수에게 또다시 왕따설이 제기됐다.

20일(한국시각) 스페인 비고 빌리이도스에서 2020~2021시즌 정규리그 2라운드 셀타 비고와 발렌시아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이강인은 현지 중계 카메라에 팀 동료와 언쟁을 높이는 장면이 포착돼 주목받고 있다.

유튜브, KIN기자
전반 35분쯤 이강인은 프리킥을 따냈고, 직접 프리킥을 차려고 했다. 그러나 팀 주장 호세 루이스 가야가 본인이 차겠다고 나섰다. 
이강인은 다시 한번 본인이 직접 차겠다며 공을 뒤로 숨기는 행동까지 보였지만, 가야는 어떠한 대구도 없이 공을 내놓으라는 제스처를 취했다. 그러자 옆에 있던 다니엘 바스가 이강인이 뒤에 숨기고 있던 공을 뺐어 가야에게 넘겼다.
결국 프리킥 키커를 가야에게 넘겨준 이강인은 허공에 손짓을 하는 장면과 혼잣말을 보여주며 자리를 옮겼다.
이하 유튜브 'KIN기자'

경기 직후 해당 언쟁 장면은 움짤로 만들어져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갑론을박되고 있다. '이강인 왕따 결정적 증거.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온라인상에 퍼지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오늘 경기 본 사람들은 다 느꼈겠죠. 왕따설이 맞다는 걸 패스를 안 해주는 게 너무 눈에 보이니까...", "프리킥 키커는 경기 전에 이미 정해져 있을텐데 왜 현장에서 충돌이 일어났을까요. 발렌시아도 콩가루 팀으로 전락하는 거 같아 참 안타깝네요", "그냥 강인이가 팀 전체 왕따인 듯...", "차라리 다른 팀 가야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는 "축구에서 저런 경우 많아요..", "심각한 건 아니고 그냥 '내가 찰래 네가 찰래' 뭐 그런 거죠. 이런 건 뭐 항상 있는 일이라 괜찮음" 등의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home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