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서울시 '미세먼지 차단' 고성능 클린마스크 보급 추진

    • • 서울보건환경연구원은 공기정화 기능이 보강된 충전방식의 마스크를 개발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시가 외출 때 미세먼지를 차단하기 위해 고성능 에어클린 마스크 보급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보건환경연구원은 기존 마스크의 단점을 개선하고, 공기정화 기능이 보강된 충전방식의 마스크를 개발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2016년 6월부터 시작한 고성능 에어클린 마스크 개발은 특허등록까지 마친 상태로 현재 디자인 작업 중에 있다. 오는 12월쯤 개발이 완료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겨울철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며 대기오염 악화에 따른 시민들의 건강이 침해받고 있다. 지난주에만 15일에 이어 17·18일 세 차례나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다.

    서울시는 "숨 쉴 권리를 되찾아야 한다"며 미세먼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분주하다. 출퇴근 때 대중교통 무료운행으로 자율적인 차량2부제를 유도했지만, 혈세낭비 비판에 직면했다. 정부의 협조를 바탕으로 한 강제 차량2부제와 친환경등급제를 추진하고 있다.

    미세먼지는 갈수록 심각해지지만, 시민들이 외출할 때 이를 막기 위한 수단은 개인용 마스크가 유일하다. 다양한 종류의 개인용 마스크가 시장에 출시되었으나 대부분 일회용 마스크 형태로 김서림과 호흡곤란 등 사용에 불편했다.

    서울보건환경연구원이 개발한 고성능 에어클린 마스크는 고효율 필터를 장착해 공기정화 기능을 보강한다. 마스크를 써도 숨을 편하게 쉴 수 있고, 필터만 교체하면 사용기간도 현재보다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개발이 완료되는대로 영·유아나 폐질환환자, 임산부 등 건강 취약계층에게 보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지난해 기준, 미세먼지 취약 6대 민감군은 992만1000명에 이른다. 영·유아, 어린이, 65세 이상 어르신, 임산부, 호흡기질환자, 심혈관질환자이다.

    정권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일반용 마스크는 착용하면 답답해 하는 시민들이 많았는데, 개발 중인 에어클린 마스크는 착용이 편리하고 공기도 정화시켜준다"며 "올해 안으로 개발이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http://i.wik.im/326072@wikitree #미세먼지
#미세먼지
#미세먼지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