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여행사업 뛰어든 NHN엔터테인먼트, '페이코'와 시너지 노린다

기사 본문

  • • NHN엔터, ‘여행박사’ 인수...77.6% 지분 확보하며 1대주주 등극
 NHN엔터테인먼트가 종합여행사 '여행박사'를 인수했다 사진/NHN엔터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는 종합여행사인 여행박사(대표 황주영) 지분의 77.6%를 확보하며 1대 주주에 오르게 됐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000년에 설립된 여행박사는 ‘도쿄 부엉이여행’ 등의 히트상품을 내놓으며 일본 여행 전문 여행사로 출발했다. 현재는 일본 외에도 중국, 동남아, 미주와 유럽, 남태평양 등 전세계 해외여행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종합여행사로 자리매김했다.

여행박사의 지난해 연간매출은 360억원, 영업이익은 25억원, 당기순이익은 24억원으로 매년 평균 7%의 꾸준한 성장율을 기록하며 내실을 다져오고 있다.

현재 여행박사의 회원 수는 총 63만 명이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가 25.4%, 30대 41.1%, 40대 23%를 차지하는 등 주소비계층인 20~40대 중심의 이용자들을 다수 확보하고 있다.

NHN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페이코 이용현황 분석 결과 여행과 관련된 상품 및 서비스의 결제 비중이 10%에 육박하는 등 이번 인수를 통해 페이코 간편결제와 여행박사 간의 큰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며 “NHN의 IT기술과 여행박사의 테마상품을 접목, 이용자별 맞춤 여행 상품과 쿠폰 제공 등 추후 다양한 협력사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오미 기자 omme@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