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가시나요?" 똑똑하게 환전하는 8가지 팁

2015-05-07 17:56

add remove print link

1. 서울역 내 은행 환전센터를 적극 활용한다[flickr.com]&서울역 안에

1. 서울역 내 은행 환전센터를 적극 활용한다
[flickr.com]

 

서울역 안에 있는 은행 환전센터는 최고의 환전소로 통한다. 기업은행 환전소와 우리은행 환전소가 있다. 

기업은행 서울역 환전소는 최대 90%까지 환전 수수료를 우대해준다. (환전 수수료: 은행이 외화를 팔아서 얻는 수익) 단 1인당 100만 원씩만 환전이 가능하다. 연중무휴며 영업시간은 오전 7시부터 밤 10시다.  

우리은행 서울역 환전소는 달러는 환전 수수료 최대 85% 우대, 유로와 엔화는 30%까지 인하해준다. 이곳 역시 연중무휴며 영업시간은 오전 6시부터 밤 10시다. 

2. 주거래 은행을 찾아간다
[en.wikipedia.org]

 

각 은행에는 우수 고객을 위한 환율우대제도가 있다. 자신이 급여 통장이나 신용카드를 이용하는 은행에 가면 환전 수수료를 낮춰주는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면세점 할인 쿠폰 등의 부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도 많다. 

3. 공항은 최대한 피한다. 환전 수수료가 최대 20배 더 비싸다 
[en.wikipedia.org]

 

공항 환전소는 운영시간이 길고 임대료 등 관리비가 많이 들어 수수료가 비쌀 수밖에 없다. 

공항 환전소의 수수료율은 최대 약 3.5%로 일반 영업점 수수료율의 2배 정도다. 또한 일반 은행 지점에서는 수수료 우대 혜택 등이 있기 때문에 수수료 차이가 최대 20배까지 날 수도 있다. 

4. 동전으로 환전한다. 단 현지에서 모두 쓰고 돌아온다
[en.wikipedia.org]

 

일부를 동전으로 환전해 가는 방법도 좋다. 동전으로 환전할 경우 매매기준율 대비 70% 정도 저렴하게 바꿀 수 있기 때문이다. 

은행은 외국 동전을 따로 수출입하지 않으며 여행 다녀온 고객들에게 싸게 매입한 후 다시 비교적 싼 가격에 내놓고 있다. 그러므로 여행에서 돌아오기 전 현지에서 동전은 모두 사용하고 돌아오는 것이 좋다. 

5.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을 통해 사이버 환전을 이용한다
[pexels.com]

주거래 은행이 아니더라도 수수료를 최대 70%까지 아낄 수 있다. 영업시간에 구애받지 않을 수 있으며, 돈을 찾을 은행 지점을 미리 지정한 후 기다리지 않고 바로 찾을 수 있다. 

6. 해외에서 신용카드 결제는 현지 통화로 한다
[commons.wikimedia.org]

 

외국에서 원화로 결제할 경우 현지 통화를 원화로 바꾸는 과정이 한 번 더 필요하기 때문에 수수료가 발생할 수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카드회원이 해외에서 원화결제한 총 규모는 8441억 원이었으며, 원화로 결제했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나가게 된 돈은 약 600억 원이라고 전했다.  

7. 은행의 휴가철 환전 이벤트를 활용한다
[aal-europe.eu]

휴가철이 되면 은행들은 환율 우대, 여행자보험 무료 가입 혜택, 다양한 경품 이벤트 등를 준비한다.

8. 동남아 국가는 달러를 가져가 현지에서 다시 환전한다. 큰 단위 화폐가 유리하다 
[pixabay.com]

 

국내에서 동남아 국가 화폐로 환전할 경우 수수료가 높다. 달러로 환전한 뒤 현지에게 환전하는 것이 좋다. 

또한 50달러, 100달러 등 큰 단위 화폐가 환율에 유리하다. 또한 신권과 구권의 환율이 다르게 적용되기도 한다. 

home 강혜민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