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션 "전 소속사 여대표에 음란물 수시로 받았다"

2016-02-25 12:00

add remove print link

오션 인스타그램&남성그룹 오션5(tion)이 전 일본 소속사 대표 홍모 씨(여)를

오션 인스타그램

 

남성그룹 오션5(tion)이 전 일본 소속사 대표 홍모 씨(여)를 성희롱 혐의로 고소한 데 이어 A씨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5일 오션 측은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1월, 전 일본법인 대표 홍 씨를 서울강남경찰서에 성희롱성 음란물 유포죄로 고소, 고발한 사건이 서울남부지방검찰청으로 기소의견 송취됐다. 이후 2월 17일 구약식 벌금형 유죄선고 판결이 확정됐다"고 전했다. 

오션 멤버들은 홍 씨로부터 여성의 성기와 음모가 노골적으로 드러난 음란물 영상이나 사진, 메시지를 수차례 전송 받아왔다고 밝혔다. 멤버들은 홍 씨에 대한 확정판결이 내려진 만큼 홍 씨로부터 받았던 육체적, 정신적 스트레스에 대한 위자료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오션 측은 "오션 멤버는 2년간의 일본 매니지먼트 계약 시 초상권 및 그룹, 개인의 이름 등 모든 저적권과 상표권을 계약종료 후 돌려줘야 한다고 명시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어기고 일본 내 오션에 대한 권리를 행사하고 있다"며 "오션 멤버는 홍 씨를 상대로 일본 내 오션 상표권 반환과 계약 당시 정산 받지 못한 수억 원의 민사 소송을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오션은 2001년 1집 앨범 'True Image Of New'로 데뷔한 이후 최근 일본에서 활동해왔다.

home 박민정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