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대 X세대 길거리 여름 패션 (사진 20장)

2016-08-22 19:50

add remove print link

1990년대에 ‘X세대’(Generation X)라는 단어가 유행했다. X세대는 기성세대에

1990년대에 ‘X세대’(Generation X)라는 단어가 유행했다. X세대는 기성세대에 반항하고, 개성이 넘치는 젊은이들을 지칭하는 뜻이다.

주로 1970년대에 태어난 X세대들은 개인주의를 전면으로 내세웠다. X세대들은 기성세대들이 이해할 수 없는 ‘서태지와 아이들’, ‘듀스’, ‘삐삐밴드’ 같은 가수들의 음악을 들었고, 이들의 패션을 흉내 냈다. 당시 서태지와 아이들은 옷·모자 태그를 떼지 않은 채 의상을 입었고, 김원준 씨는 치마 패션을 선보이기도 했다.

당시 서울 명동, 대학로, 압구정동 등 길거리에서 개성 있는 X세대 패션을 흔히 볼 수 있었다. 젊은이들은 배꼽티, 핫팬츠, 미니스커트, 그런지 룩, 밀리터리 룩 등 다양한 패션을 선보였다. 염색 머리가 유행했던 것도 1990년대부터다. X세대 패션은 지금 패션보다 ‘날라리’ 감성이 더 짙었다.

X세대를 다룬 1994년 MBC 뉴스데스크 보도 영상이다. 이 영상에서 배꼽티를 입은 여성은 “남의 시선을 느끼지 않느냐”는 질문에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 제가 입고 싶은 대로 입고, 이렇게 입으면 기분이 좋다”고 말한다. 자동차 키를 목에 걸고 다니는 젊은이도 인상적이다.

유튜브, 유머저장소

대담하고 거침없었던 1990년대 길거리 여름 패션 사진 20장을 모아봤다. 

지금 봐도 소화하기 어려운 패션도 있다.

 
1. 1995년
이하 연합뉴스
2. 1995년

 

3. 1995년
4. 1995년
5. 1995년
6. 1995년
7. 1995년

 

8. 1995년
9. 1995년

 

10. 1998년

11. 1998년
12. 1998년
13. 1998년
14. 1998
15. 1998년

 

16. 1998년
17. 1998년
18. 1998년
19. 1998년

20. 1999년

home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