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지진 진원 깊이, '한국 기상청은 14km, 일본 기상청은 36km'

2016-09-20 10:40

add remove print link

뉴스1&일본 기상청이 경주 지진 진원 깊이를 36km로 발표했다.

뉴스1

 

일본 기상청이 경주 지진 진원 깊이를 36km로 발표했다. 국내 분석과 20km 이상 차이가 나는 수치다.

지난 19일 JTBC는 12일 경주 지진 발생 2분 뒤 본진 진원 깊이를 10km로 발표했던 일본 기상청이 상세 분석 후 진원 깊이를 36km로 공식 수정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지진 초기 통신 장애 등으로 취합하지 못한 데이터까지 반영했다고 밝혔다.

한국지질연구원은 12일 지진 발생 한 시간 뒤 진원 깊이가 12km라고 발표했고, 기상청은 14km라고 공식 발표를 냈다. 일본 기상청이 발표한 36km와는 약 20km 차이가 난다.

같은 날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분석 결과가 훨씬 신뢰도가 높다고 밝혔다. 

홍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측정한 관측소는 지진과 굉장히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고, 이런 자료를 활용하게 될 때는 우리가 분석 결과에 오차가 포함된다 하더라도 일시오차와 깊이오차가 적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40km는 지질학적으로 보면 멘틀에 해당하는 깊이인데 이곳에서는 지진이 발생하기 불가능한 위치"라고 덧붙였다.

home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