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일어나는데도 핵발전소 더 짓겠다니...핵노답"

2016-09-22 12:30

add remove print link

22일 오전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연이은 지진, 대책 없는 정부 규탄' 기자회

22일 오전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연이은 지진, 대책 없는 정부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환경회의는 경주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는 지진 재해와 관련해 사전 예방적 점검과 근본 대책을 촉구했다. 

'기억하자 후쿠시마' 퍼포먼스와 함께 핵발전소 전면 폐쇄를 위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라고 전했다.

이하 기자회견 현장 사진과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이하 위키트리

 

 

 

 

 

 

 

 

 

 

 [기자회견문 전문]

핵발전소 즉각 중단하고, 안전점검 실시하라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하라

핵발전소 전면 폐쇄를 위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라

지난 9월 12일 오후 7시 44분과 8시 32분 경주에서 규모 5.1, 5.8의 지진이 일어난 이후 연일 지진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정부는 '원전은 문제없다. 안심하라'고 하지만 여진이 계속되고 있고, 19일 규모 4.5의 지진과 21일에도 규모 3.5의 지진이 잇따랐다.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으로 참상을 목도한 지 불과 5년. 그동안 정부는 핵발전소 확대정책을 고수하고 있고, 6월 23일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허가하는 등 우리나라가 지진과 무관한 듯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핵발전소 밀집지역이 활성단층대임이 확실히 드러난 만큼, 더 큰 지진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전제로 핵발전소 확대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

먼저, 정부는 활성단층대에 밀집한 핵발전소 가동을 즉각 중단하고, 전면적인 안전 점검과 재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정부가 무작정 안심하라고 할수록 국민들은 더 불안하다.

지금 연일 이어지는 지진이 전진인지 여진인지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그런데도 인근에 핵발전소를 더 짓겠다는 계획은 누구의 상식으로도 받아들이기 어렵다. 따라서 신고리 5,6호기에 대한 건설 계획은 즉각 백지화해야 한다.

활성단층대에 집중적으로 핵발전소를 배치한 것은 인근 주민뿐 아니라 전 국민이 불안을 감수하라는 것과 같다. 정부는 근본적으로 핵발전소 확대 정책이 잘못된 정책임을 시인하고, 핵발전소 전면 폐쇄를 목표로 중장기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정부는 후쿠시마를 기억하라. 바로 이웃에서 일어난 일을 불구경하듯 할 일이 아니다.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하 정부가 국민을 불안하게 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굳이 지진이 일어나는데도 그 위에 핵발전소를 계속 더 짓겠다는 정부를 도무지 믿을 수 없다. 정부는 국민이 최소한의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핵발전소 가동을 즉각 중단하다.

2016. 9. 22 한국환경회의

home 전성규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