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유행인가” 엉찢청바지 사진 8장

2017-06-16 14:10

add remove print link

유행따라 청바지 스타일도 달라진다. 남자 바지를 빌려입은 듯한 버로우드 진, 스키니진 등 '대세' 청바지는

뉴스1
뉴스1

유행따라 청바지 스타일도 달라진다. 남자 바지를 빌려입은 듯한 버로우드 진, 스키니진 등 '대세' 청바지는 끊임없이 바뀌었다.  

지난해부터 카일리 제너(Kylie Jenner), 켄달 제너(Kendall Jenner), 벨라 하디드(bella hadid) 등 할리우드 스타들은 뒷트임 된 청바지에 도전했다. 엉덩이나 '엉덩이와 허벅지' 사이 부분이 찢어진 청바지다.

일명 '엉찢청바지'가 지난해에는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진 못했다. 그러나 올해에는 거리에서 '엉찢청'을 입은 사람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과감한 '엉찢청' 패션은 유행할 수 있을까

1. 카일리 제너

Kylie(@kyliejenner)님의 공유 게시물님, 

2. 벨라 하디드

Bella Hadid(@bellahadid)님의 공유 게시물님,

3. 켄달 제너
4. 

THE FASHION PAL (@thefashpal)님의 공유 게시물님, 

5.

This is what we like #rippeddenim #machnhaduong

Machnhaduong Official(@machnhaduong)님의 공유 게시물님, 

6.

@lovelustgoldust님의 공유 게시물님, 

7.

AGATHA (@agathavpw)님의 공유 게시물님, 

8.

Emu Bothe(@emubothe20101006)님의 공유 게시물님, 

home 강혜민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