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병문안을 다녀왔습니다” (지인이 전한 근황)

2018-05-16 17:20

add remove print link

일간스포츠가 16일 보도한 내용이다.

배우 오달수 씨 / 연합뉴스
배우 오달수 씨 / 연합뉴스

성추문 사건 이후 칩거 중인 것으로 알려진 배우 오달수 씨 근황을 일간스포츠가 16일 보도했다. 일간스포츠는 최근 오달수 씨 병문안을 다녀온 지인을 인터뷰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달수 씨는 성추문 사건 이후 부산 집으로 내려가 칩거하다, 최근 건강이 악화돼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달수 씨를 만난 지인은 매체에 "언급하기 굉장히 조심스럽지만 최근 병문안을 다녀왔다"며 "한 달 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 공기가 전부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살았다고 하더라. 혹시나 싶은 마음에 가족들이 오달수 옆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오달수 씨는 성추문 사건 공식 사과 이후 지난 3월 처음으로 언론 인터뷰를 했다.

오달수 “저는 성폭행범이 아닙니다” (공식사과 후 첫 언론 인터뷰)
당시 오달수 씨는 '이데일리 스타in'에 "다시 한번 두 여성분께 사과드린다"며 "하지만 저 오달수 강간범, 성폭행범은 아니다. 저는 그렇게 살지 않았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인터뷰 당시 오달수 씨는 부산 집에서 노모와 함께 지내고 있었다.

home 손기영 기자 sk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