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수원 20대 공시생

2018-06-07 07:19

add remove print link

민씨는 하늘을 보고 누운 채 숨져 있었고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용인=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도서관에 다녀오겠다며 집을 나간 뒤 행방불명된 20대 공시생이 실종 7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6일 오후 3시 30분께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 한 공터에서 민호진(25)씨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경찰이 발견했다.

민씨는 하늘을 보고 누운 채 숨져 있었고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시신 옆에서는 휴대전화와 분말 형태의 약이 발견됐다.

분말은 아질산나트륨으로 파악됐다. 아질산나트륨은 햄과 같은 식육가공품의 색소로 활용되나, 다량 복용하면 인체에 치명적이다.

경찰은 민씨가 숨지기 전 해당 장소로 혼자 가는 장면이 찍힌 CCTV 영상이 확인된 점, 시신 옆에서 독극물이 발견된 점 등을 근거로 민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민씨 가족은 지난달 30일 오후 3시께 도서관에 다녀오겠다며 나간 민씨가 귀가하지 않자 이튿날 새벽 경찰에 미귀가 신고했다.

민씨의 휴대전화는 실종 당일인 30일 오후 7시 30분께 용인시 기흥구에서 꺼진 것으로 파악됐다.

home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