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를 치십시오” 유권자 앞에서 무릎 꿇고 절규하는 장제원 (사진 7장)

2018-06-13 13:50

add remove print link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유세현장에서 했던 발언도 페이스북에 올렸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선을 앞두고 유세현장에서 했던 일을 말했다. 자유한국당 선대위 대변인을 맡은 장제원 의원은 유권자들 앞에서 무릎을 꿇고 절규하듯 자유한국당 후보들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장제원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으로 "마지막으로 간절히 무릎 꿇고 호소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마지막 유세현장에서 무릎을 꿇고 했던 말도 전했다. 

"저희 자유한국당 잘못 지역 일꾼에게 무슨 책임이 있습니까? 중앙 정치하는 저희들에게 책임이 있습니다. 저희 중앙 정치인들에게 매를 들어 주십시오. 분이 풀리실 때까지 매를 치십시오.
 
그러나 우리 지역 일꾼들에 대한 매는 거두어 주십시요. 지역 일꾼들 성실하게 지역 주민들의 복지와 민생을 돌보며 섬긴 죄 밖에 없습니다. 저희 자유한국당 지역 일꾼들 열심히 일할 수 있는 기회를 다시 한 번 주십시오."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으로 "선거 기간 동안 저희들에게 주신 응원과 비판 단 한마디도 땅에 떨어뜨리지 않고, 하늘 같은 민심 가슴에 새기겠습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민중당 등 주요 정당과 무소속 후보들은 지난 12일 마지막 유세를 벌였다. 당선자 윤곽은 13일 자정이 되기 전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무릎을 꿇고 지지를 호소하는 장제원 의원 사진 7장이다. 

이하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home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