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실형 면한 이찬오가 남긴 글

2018-09-07 14:20

add remove print link

그는 이날 정신 치료를 위해 범행했다는 이유로 실형을 면했다.

지난 7월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이찬오 씨 / 뉴스1

마약 복용 혐의로 기소된 요리사 이찬오 씨가 집행유예를 선고 받고 사과문을 냈다.

이찬오 씨는 7일 인스타그램에 마약 복용 혐의에 대한 판결을 받은 직후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이날 정신 치료를 위해 범행했다는 이유로 실형을 면했다.

이찬오 씨는 "2018년 9월 7일 서울 고등법원의 판결을 받고 나왔다"며 "그동안 기다려 주신 많은 분들 정말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내 자신에게 매우 실망스럽고 수없이 많은 반성을 하고 있다. 앞으로 새로운 사람으로 태어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찬오 씨 인스타그램

이날 오전 서울고등법원 형사4부(김문석 부장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찬오 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검찰의 항소를 기각하며 원심을 유지했다. 이에 이찬오 씨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9만 4500원의 추징금을 확정지었다.

재판부는 "수입한 대마의 양이 많지 않고 공황장애 등 정신장애로 치료를 받아왔는데 이를 완화하기 위해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며 집행유예를 선고한 이유를 밝혔다.

해시시 밀반입 혐의에 대해선 1심과 마찬가지로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지인이 마약을 보낸 주소가 피고인이 운영하는 식당으로 돼 있다는 사실만으로 공모 사실을 뒷받침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찬오 씨는 초등학교 동창이자 30년지기 친구인 배우 김원 씨와 함께 지난 7월 레스토랑을 오픈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안녕하세요 셰프 이찬오와 배우 김원 입니다. 저희는 초등학교 동창이자 30년지기 친구입니다. 마곡지구에 우드스톤을 오픈하기전 강남구 청담동에서 마누테라스(2017,2018 미슐랭가이드 서울)와 CHANOU를 공동으로 운영하였습니다. 레스토랑, 우정, 요리 모두 나무처럼 한결같고 돌처럼 단단하라는 뜻으로 우드스톤으로 이름 짓고 강서구 마곡지구에 2018년 문을 열었습니다. 우드스톤은 전국 각지에서 산지직접 공수되는 신선하고 안전한 재료를 사용합니다. 저희는 고객분들께 매일 다른 메뉴를 만들어 드리려 노력합니다. 일부 채소는 직접 재배하여 사용합니다. 좋은 재료로 좋은 요리를 해드리겠습니다. 점심은 4가지 제철요리를 한상에 만들어 드립니다. 저녁은 프렌치 오마카세 이고 제일 좋은 제철 재료로 특별한 메뉴를 만들어 드립니다. 예약시 문의 주시면 언제든지 손님 맞춤 메뉴가 가능합니다. 혼자 오셔도 환영합니다. 오시기 전에 마음 편히 문의 전화 주세요. 우드스톤에서 행복한 시간 보내실수 있도록 항상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마곡 #마곡맛집 #마곡역맛집 #방화역맛집 #퀸즈파크텐 #우드스톤 #마곡지구 #마곡프렌치 #마곡레스토랑 #프렌치레스토랑 #오마카세

우드스톤 WoodStone(@woodstoneseoul)님의 공유 게시물님,

home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