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는 나아가시오. 난 물러나니” 미스터 션샤인 마지막 한 컷 (영상)

2018-10-01 07:50

add remove print link

“나의 히스토리이자 나의 러브스토리요”
애신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유진 초이

tvN '미스터 션샤인'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이 가슴 뭉클한 결말로 마무리됐다.

지난달 30일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최종회에서 유진 초이(이병헌)는 위험에 빠진 고애신(김태리)를 구하고 눈을 감았다.

곰TV, tvN '미스터 션샤인'
tvN '미스터 션샤인'

애신은 유진 몰래 의병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혼자 열차에 몸을 실었다. 하지만 유진은 이를 알아차리고 마지막에 가까스로 기차에 올라섰다. 열차에서는 일본군 병사들이 고애신을 찾기 위해 그림을 들고 수색을 펼치고 있었다. 

일본군이 시시각각 포위망을 좁혀오는 가운데 유진은 애신에게 "난 특등 칸으로 가겠소. 언제나 한 발을 잘 쏘면 되오"라고 말하고 홀연히 떠났다. 두 사람은 마지막으로 사랑을 확인하며 손을 꼭 잡았다.

곰TV, tvN '미스터 션샤인'

애신은 의병 동지들이 위험에 빠지게 되자 "나를 찾는 거냐"라며 스스로 정체를 밝혔다. 

조선인 의병과 일본군이 대치하고 있는 순간 유진은 일본인 귀족을 인질로 데려와 애신과 도미(김민재)가 도망갈 수 있게 시간을 벌었다.

그는 애신에게 "조선이 조금 늦게 망하는 쪽으로 걷는 중이오. 곧 터널이 나올 것이오. 이는 나의 히스토리이자 나의 러브스토리요"라고 나직이 말했다.

이하 tvN '미스터 션샤인'
곰TV, tvN '미스터 션샤인'
이하 tvN '미스터 션샤인'

이어 유진은 "그대는 나아가시오. 나는 한 걸음 물러나니"라는 말을 남기며 마지막 남은 총알을 기차 연결장치에 쐈다. 애신은 유진이 일본군 총탄을 온몸으로 막아내며 죽어간 모습에 오열했다. 

지난 7월 7일 첫 방송을 시작한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미국 군함에 승선해 조선을 떠난 소년 유진이 조국 조선으로 돌아와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드라마다.

'미스터 션샤인'은 마지막 회 시청률 15.4%(닐슨코리아 제공)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home 변준수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