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2번째 외국인” 모델 출신 한화 이글스 프랑스 치어리더

2019-03-21 17:30

add remove print link

도리스 롤랑, 지난 16일 이글스 팬들 앞에서 인사
야구 비시즌 동안 무대 오르기 위해 맹연습

2019시즌부터 한화 이글스 구단에는 프랑스 출신 치어리더가 활약할 예정이다.

한화이글스 응원단은 지난 16일 시즌 전 팬들에게 인사를 드렸다.

치어리더 중 프랑스인 도리스 롤랑(Doris Roland·24)는 서툴지만 한국말로 포기하지 않고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도리스는 "안녕하세요 도리스입니다 봉쥬르"라며 "여러분들과 응원할 수 있게 돼서 아주 많이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날 도리스는 무릎 통증으로 치어리딩을 하지는 못했지만, 자리를 함께했다.

이하 KBS스포츠

도리스는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한화이글스는 잘했어요. 여러분은 반가워요"라고 "아직 부족하지만,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며 동료들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

도리스는 모델 일을 하다 치어리더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무대에 오르기 위해 야구 비시즌 동안 맹훈련을 했다.

도리스가 무대에 오른다면 역대 두 번째 한국 프로야구 외국인 치어리더가 된다. 역대 첫 번째 외국인 치어리더는 지난 2015년 두산에서 활약했던 파울라 에삼(Paula·25)이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Doris 도리스 ????(@doris_roland)님의 공유 게시물님,

진짜 재미있었어요!!! 한화이글스는 잘 했어요 여러분은 반가워요 아직 부족하지만 열심히 하겠습니다 ~ C’est parti C’était super de regarder le baseball! Bien joué les Eagles Bring it no matter what #한화이글스 #한화 #치어리더 #대전 #야구 #도리스 #유림 #연정 #하은 #지민 #재령 #은지 #bringitnomatterwhat

Doris 도리스 ????(@doris_roland)님의 공유 게시물님,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Doris 도리스 ????(@doris_roland)님의 공유 게시물님,

home 빈재욱 기자 binjaewook@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