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사용해서는 안 될 문구”...또 자막 논란 휩싸인 '런닝맨'

2019-06-03 09:30

add remove print link

2일 방송된 런닝맨 자막 내용
“1번을 탁 찍으니 엌 사레들림”

런닝맨 인스타그램
런닝맨 인스타그램

'런닝맨'이 부적절한 자막 사용으로 논란이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 "1번을 탁 찍으니 엌 사레들림"이라는 자막이 나왔다. 주사위를 굴려 나온 숫자대로 미션비가 지급되는 상황에서 1이 연속해서 나왔기 때문이다.

이 표현은 1987년 있었던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에서 경찰이 죽음을 엄폐하고자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라고 했던 말을 연상시켰다.

여러 SNS 이용자들이 문제를 제기했다. 절대 사용해서는 안 될 문구를 사용했다고 비판했다. 한 SNS 이용자는 "런닝맨은 예전부터 꾸준히 일베 논란이 있지 않았냐"고 말했다. "도대체 몇번째냐"고 비판하는 이용자도 있었다. 

'런닝맨'은 자막에 여러 차례 일베 용어를 사용해 논란이 됐다. 2016년에는 '개운지'라는 일베 용어를 써 시청자들의 비판을 받았다. 

런닝맨 페이스북
런닝맨 페이스북
home 김민기 기자 minki@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