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요녕성종양병원, 화순전남대병원과 협력 강화

2019-07-02 14:13

add remove print link

박호철 원장 등 방문 ‘병원 투어’
인적 교류·공동연구 활성화 다짐

중국 요녕성종양병원 박호철 원장(왼쪽에서 8번째) 일행이 최근 화순전남대병원을 방문, 정신 원장(왼쪽에서 9번째)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국 요녕성종양병원 박호철 원장(왼쪽에서 8번째) 일행이 최근 화순전남대병원을 방문, 정신 원장(왼쪽에서 9번째)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국 요녕성종양병원의 박호철 원장 일행이 최근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신)을 방문, 상호 인적 교류와 공동 학술연구, 정보와 자료교환 등을 활성화해 나가기로 다짐했다. 

박원장과 채로영 주임 등 6인의 중국 방문단은 화순전남대병원의 암치유 시스템과 첨단설비 등을 꼼꼼히 살펴봤다. 진료실과 수술실, 병동, 중앙실험실, 원내 ‘치유의 숲’에 이르기까지 운영 현황에 관해 깊은 관심을 보였다.

박원장 일행은 지난해 10월 정신 원장 등 화순전남대병원 의료진의 중국 방문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유대 강화도 약속했다. 일시 중단됐던 의료인 등 인적 교류와 공동학술연구, 정보와 자료교환 등 실무협력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화순전남대병원과 요녕성종양병원은 지난 2013년 MOU를 체결, 직원해외연수단 방문 등 유대관계를 지속해오다 2016년 메르스, 2017년 ‘사드’ 갈등의 여파로 상호교류가 잠정중단됐었다.

중국 요녕성종양병원 방문단이 화순전남대병원의 첨단 의료장비 등을 살펴보고 있다.
중국 요녕성종양병원 방문단이 화순전남대병원의 첨단 의료장비 등을 살펴보고 있다.

요녕성종양병원은 중국 동북3성(길림성,요녕성,흑룡강성)의 중심지인 심양시에 자리잡고 있다. 1975년 개원했으며, 2,300여 병상을 갖추고 있다.  인구 5,000만명의 요녕성 내에서 선진의료·연구 역량을 갖춘 첨단종합병원으로 이름높다. 일본·프랑스·헝가리 등의 병원들과 활발히 해외협력을 추진중이며, 젊은 의료진들은 일본 유학파가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중국 심양시 등에는 조선족이 다수 거주하고 있으며 한국의 투자기업도 상당수 입주해있어, 상호협력 활성화땐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중국의 박호철 원장은 “국제적으로 명성높은 화순전남대병원을 방문해 탄탄한 의료역량을 실감해보는 기회였다”며 “암치유 특화병원으로서, 상호 공통점이 많다. 뜻깊은 유대관계가 더욱 진전되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밝혔다. 

정신 원장은 “내실있는 협조체제를 함께 만들어나가자”며 “상호교류 증진은 물론 난치성 질환에 대한 치료 협력을 위해 힘쓰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화순전남대병원은 미국·러시아·중국은 물론 몽골·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병원들과 MOU로 해외 네트워크를 넓혀가며 국제적 위상을 강화해나가고 있다.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존의 연변종양병원, 절강대학부속병원 등과의 MOU에 이어 중국내 협력병원 거점을 넓혀나가는 데 힘쏟고 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