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팔아서 돈 버니?” BJ꽃자 18살 악플러 정체

2019-08-13 11:13

add remove print link

“꽃자야 지금도 X 팔아서 돈 버니?”
악플러 정체는 트렌스젠더를 준비하는 18살 남자

ⓒ위키트리 디자이너 김이랑

지난 6월 BJ꽃자 유튜브에 "그냥 언니가 부러워서 그랬어요.. #죄송합니다"이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악플러는 ‘꽃자야 지금도 몸 팔아서 돈 버니?’라는 댓글을 남겼다.

꽃자는 "제가 파는 건 여러분들에게 웃음밖에 없어요" 라고 밝히며 악플러를 영업 방해죄, 명예훼손, 모욕죄로 고소한다고 했다.

악플러는 바로 댓글 창에 사과했지만, 꽃자는 직접 전화해서 사과하라고 했다.

성적인 내용을 쓴 악플러 정체는 트렌스젠더를 준비하는 18살 남자였다.

꽃자는 “자격지심에 찌들어서 남들한테 안 좋은 소리 하면 네 인생도 안 좋게 된다니까. 다 네가 뿌린 대로 거두는 거야 알았지? 이제 제대로 살자.”라고 조언하면서 방송을 마무리했다.

CREDIT

기획·편집·디자인 | 김이랑 비주얼 디렉터

home 김이랑 기자 goodra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