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내장 진단에 컬러 렌즈 착용 포기한 최예슬, '렌즈 뺀 눈'을 공개했다

2019-08-14 18:34

add remove print link

9월 결혼 앞두고 녹내장 진단 소식 전했던 최예슬
“렌즈 안 낀 눈에 적응 중”

배우 최예슬 씨가 녹내장 진단 후 근황을 전했다.

최예슬 씨는 14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이제 렌즈 안 낀 눈에 적응한 것 같아요. 내일부터 징검다리 휴가 가시는 분들 계실 텐데 즐거운 여행 되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하 최예슬 씨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에서 최예슬 씨는 어깨가 드러나는 노란색 상의를 입은 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렌즈를 끼지 않은 모습이다.

앞서 최예슬 씨는 "라섹 수술한 지 3년 정도 됐는데 시력이 급격히 안 좋아져서 그러려니 했다. 그러다 검사를 받았는데 '녹내장 초기' 진단을 받게 됐다"고 고백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라섹한지 3년정도 되었는데 시력이 급격히 안 좋아져서 그려려니 했어요. 그러다 제 예비 남편이 병원을 가보자고 해서 , 가서 검사를 받았어요. 두번의 검사를 받았는데 저는 '녹내장 초기' 진단을 받게 되었습니다 ???? 녹내장은 특별한 예방법이 없구 , 특별한 주의사항이 없다고 의사선생님께 들었어요. 그래서 일단 오빠가 아침마다 눈에 좋다고 블루베리를 씻어서 가져다주는데.., 너무 고맙긴한데.....오빠 너무 많아 ....♡ (약을 잘 넣으면 지금 상태로 유지될 수 있다고 해요! 앞으로 약을 꼬박 꼬박 잘 넣어야 하는데 오늘도 깜빡했네요 망했어요 ♡ ) 다들 눈 조심하셔야해요 ! 정기적으로 안과도 필수!

최예슬 / 예스리아(@yeseul0104)님의 공유 게시물님,

최예슬 씨는 평소 독특한 컬러 렌즈를 착용해 SNS 이용자들로부터 렌즈 관련 질문을 자주 받아왔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즐겨 쓰는 렌즈 리뷰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최예슬 씨는 "라섹 수술을 해서 평소에 렌즈를 잘 착용하지 않는다. 중요한 날이 있거나 촬영이 있을 때, 예뻐 보이고 싶을 때 단시간 렌즈를 착용한다"고 말했다.  

 
 
 
 
 
home 김도담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