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세부로 여행 간 20살 아들, 부모에게 '날벼락 같은' 소식이 들려왔다

2019-08-19 12:02

add remove print link

19일 경기일보가 보도한 대학생 사건
필리핀 세부로 여행을 간 20세 대학생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이하 셔터스톡
필리핀 세부로 여행 간 20세 대학생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경기일보가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학생 A(20) 씨는 여름방학을 맞아 지난 12일 필리핀 세부로 여행을 떠났다. 귀국은 16일에 할 계획이었다. 아들이 여행 간 이후 연락이 안 되고 돌아오지 않자 A 씨 어머니는 지난 18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주필리핀 대사관에 연락을 취해 A 씨 상황을 파악했다.

확인 결과 A 씨는 세부에 있는 한 호텔에서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1차 조사를 실시했고 A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A 씨 정확한 사망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유족들은 19일 필리핀으로 출발해 A 씨 시신 인도를 요청할 예정이다.

[단독]필리핀 세부에서 한국인 대학생 숨진 채 발견, 현지 경찰 수사 착수 필리핀 세부에서 한국인 대학생이 숨진 채 발견됐다.19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7시께 A군(20ㆍ의왕 거주)의 어머니로부터 “아들이 여행을 간 후 돌아오지 않고 연락이 두절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A군은 지난 12일 방학을 맞아 필리핀 세부로 여행을 떠났으며 16일께 귀국할 예정이었다.신고를 접수받은 경찰은 A군의 출국사실을 확인하고, 필리핀 대사관에 연락을 취했다.현지 확인 결과, A씨는 세부의 한 호텔에서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A씨의 사망 시간을 18일 오후 1시께(한국시각)로 추정하고 있다.현지 경찰은
경기일보
지난 6월에도 한국 대학생이 해외 여행지에서 변을 당했다.

대학생 안모(18) 씨는 지난 6월 28일 코타키나발루 카람부나이 리조트 앞바다에 빠져 실종됐다.

안 씨는 친구들과 수영하다 파도에 휩쓸린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직후 현지 소방구조대와 해경, 경찰, 해군이 합동 수색작업을 실시했다. 지난 6월 30일 현지 어민들이 실종 장소에서 4km 떨어진 지점에서 안 씨 시신을 발견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필리핀 세부
home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