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사람들은 어떻게 피임할까?”

2019-11-08 19:50

add remove print link

탈북민들이 말하는 북한 성문화
콘돔 가격이 비싸다고 알려져

북한 사람들은 피임을 어떻게 할까?

지난해 11월 유튜브 '빨간생각'은 탈북민들이 북한 성문화를 설명해주는 영상을 채널에 올렸다.

유튜브, 빨간생각 Red Mind

함경북도 온성에서 온 탱고, 함경북도 회령시에서 살다 온 이소율 씨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북한에서 겪었던 사례를 설명하며 북한 성문화를 얘기했다.

진행자는 북한사람들이 어떻게 피임을 하는지 물었다. 이소율 씨는 "(피임약을) 시장에서 판다고 들었다"라며 "콘돔은 본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탱고는 "들은 바로는 (관계 후) 빨리 씻으면 '좀 안전하다'는 (정보다 있다)며 북한에서는 피임 정보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두 사람에게 콘돔을 말하는 단어가 있냐고 물었다.

탱고는 "잘 사는 사람들은 콘돔을 피임할 때 사용하겠지만 시골에서는 그런 게 없다"며 "콘돔이라는 단어가 있긴 있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탱고는 콘돔이 비싸서 잘 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콘돔 1개가 쌀 1kg보다 비싸다는 말을 들었다고 얘기했다.

 
 
 
 
 
 

이소율 씨는 북한에선 콘돔이 재사용될 수 있다고 추측했다. 이 씨는 "주사기도 한국에선 한 번 쓰고 버리잖아요?"라며 "북한에서는 삶아서 또 쓰고 계속 그렇다"라고 말했다.

그는 "콘돔이 그렇게 비싸다면 구멍 날 때까지 재사용을 할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home 빈재욱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