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가 빅뱅과 재계약을 못하면 벌어진다는 충격적인 일

2019-11-12 12:15

add remove print link

빅뱅, 입대 직전 2017년 별도 실적은 매출액 2641억
재계약시 최대 영업이익 300억

빅뱅과 YG의 재계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2일 유안타증권은 와이지엔터테인먼트(122870)에 대해 빅뱅 재계약 성사가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하 뉴스1

이어 재계약 불발시 내년 실적 예상치가 대폭 하향될 위험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박성호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2% 줄어든 637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손실 30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박 연구원은 빅뱅 재계약 성사가 2020년 실적을 좌우한다고 판단했다. 탈퇴한 승리를 제외한 빅뱅 멤버들은 2019년 11월 10일 태양과 대성을 마지막으로 전원 군복무를 마쳤으나 빅뱅 멤버들의 재계약은 아직 미체결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박 연구원은 "빅뱅 군복무 직전해인 2017년 별도 실적은 매출액 2641억원, 영업이익 258억원 기록했고 당시 빅뱅 영업이익은 200억원에 육박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2020년 연결 영업이익에 대해 "빅뱅이 없을 경우 100억원 수준 추정하고, 빅뱅 재계약이 진행돼 군복무 직전 수준의 활동을 진행한다고 가정한다면 최대 영업이익 300억원 수준까지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home 김현덕 기자 khd9987@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