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계 대선배지만, 그냥 실명 다 까고 제대로 저격할게요”

2019-11-24 11:00

add remove print link

블락비 멤버 박경 공식 트위터에 올라온 내용
실명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정면으로 저격해

블락비 멤버 박경 씨 / 뉴스1
블락비 멤버 박경 씨 / 뉴스1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 씨가 선·후배 가수들을 제대로 저격했다.

24일 오전 박경 씨는 트위터에 '음원 사재기'와 관련해 저격하는 말을 남겼다. 직접 실명을 언급하며 남긴 글이라 크게 주목받고 있다.

블락비 멤버 박경 씨 트위터
블락비 멤버 박경 씨 트위터

박경 씨는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적었다. 그가 공개적으로 저격한 6명의 가수는 현재 음원 차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일부 네티즌에게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받고 있다.

박경 씨가 가요계 대선배인 바이브까지 직접 실명을 거론하며 남긴 저격 글이 앞으로 어떤 파문을 가져올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바이브 류재현 씨와 윤민수 씨 / 메이저나인 홈페이지
바이브 류재현 씨와 윤민수 씨 / 메이저나인 홈페이지

래퍼 딘딘 역시 '음원 사재기'를 비판하는 말을 한 차례 남겼다. 지난 21일 딘딘은 인스타그램에 "사재기가 너무 많아서 차트가 콘크리트라고 한다. 그런데 어떻게 들어갔네요"라는 자신의 말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속 시원하다. 기계가 없어질 때까지 음악 해서 이겨내겠다"고 밝혔다. 

이하 래퍼 딘딘 인스타그램
이하 래퍼 딘딘 인스타그램
home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