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기 논란 커지자 '그것이 알고싶다'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2019-11-27 19:30

add remove print link

박경이 제기한 음원 사재기 논란 일파만파 확산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제보 트윗 올려

최근 음원 사재기 논란이 커지자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27일 공식 트위터에 관련 제보를 받겠다는 내용을 올렸다. 

제작진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일명 '음반·음원·출판 사재기 실태에 대해 잘 아시거나 이를 제안받은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라고 밝혔다. 

가수 박경 씨는 지난 24일 트위터에 선후배 가수들 실명을 언급했다. 박경 씨는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주장했다.

박경 씨가 실명을 거론한 가수들은 모두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박경 씨가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자 SNS에서는 응원 글이 이어지고 있다. 특정 가수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음원 사재기 문제가 근절돼야 한다는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 박경 씨가 이 문제를 공론화한 부분은 용기 있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홈페이지
home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