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알바생들이 답했습니다...바로 이런 사람이 ‘최악의 손님’

2020-02-27 01:19

add remove print link

47.8% “계산 시 돈이나 카드를 던지거나 뿌리는 손님이 최악”
2위 ‘음식물 정리 안하는 손님’, 3위 ‘진열상품 어지럽힌 손님’

티몬 제공
편의점 최악의 민폐손님은 어떤 사람일까. 아르바이트생들에게 물었더니 계산할 때 돈이나 카드를 던지는 사람으로 조사됐다.

알바몬은 편의점 알바생 66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47.8%가 최악의 민폐손님으로 '계산 시 돈이나 카드를 던지거나 뿌리는 손님'을 꼽았다고 29일 밝혔다.

알바몬은 먼저 민폐손님으로 인해 고생한 경험이 있는지 물었다. 그러자 알바생 중 92.8%가 ‘그렇다’고 답했다. 알바생들이 꼽은 최악의 민폐손님(복수응답)은 ‘계산 시 돈이나 카드를 던지거나 뿌리는 손님’(47.8%)이었다.

2위는 ‘라면/맥주 등 식사한 음식물을 정리하지 않고 가는 손님’(40.3%)이었고, 3위는 ‘진열상품을 어지럽히고 가는 손님’(19.3%)이었다. 그 뒤를 ‘비닐봉투를 무료로 달라고 조르는 손님’(18.5%), ‘음식물 쓰레기 등 개인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 손님’(13.5%), ‘주변을 전혀 신경 쓰지 않고 소음을 유발하는 손님’(11.4%), ‘주문대 앞에서 수다를 떨거나 메뉴를 정해 뒷사람을 기다리게 하는 손님’(11.1%)이 이었다.

“이거 알면 나이 나온다” GS25 신상으로 재 등장한 그 때 그 시절 '블랙죠' 초코바 총 다섯 가지 종류로 출시된 블랙죠
위키트리
알바몬에 따르면 편의점 알바생 중 84.5%는 편의점 업무가 기대와 달라 실망한 적이 있었다. 실망한 점(복수응답)이 뭔지 묻자 응답자 44.6%가 ‘생각보다 많고 다양한 유형의 민폐 손님들’이라고 꼽았다. 그 뒤를 ‘최저시급에 딱 맞춰 주는 등 다른 알바보다 낮은 시급’(43.2%), ‘물품 입고/정리 등 기대보다 힘든 업무강도’(34.9%), ‘사장의 간섭과 지시’(20.5%), ‘화장실도 제대로 가기 힘든 근무환경’(14.9%) 등이 이었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들은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복수응답)로 ‘근무지가 집에서 가까워서-매장이 많아서’(50.5%)를 꼽았다. ‘일이 어렵지 않을 것 같아서’(32.0%), ‘혼자 일하고 싶어서’(20.8%)가 뒤를 이었다.

알바몬 제공

home 스토리팀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