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학교, 지역혁신대학 네트워크 국제포럼 개최

2019-12-05 23:36

add remove print link

국내 대학 및 일본 COC사업 전문가 초청해 산학 협력 및 지역 혁신 논의

경남대학교, 지역혁신대학 네트워크 국제포럼 전경 / 사진제공=경남대학교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는 5일 오후 창조관 평화홀에서 ‘2019 지역혁신대학 네트워크 국제포럼’을 개최했다.

5일부터 6일까지 양일간 열리는 이번 국제포럼은 경남대 LINC+사업단 주관아래 산학협력 관련 국내 대학의 전문가와 일본 COC(사회공헌 지원사업)사업의 전문가들을 초청해 산학협력 고도화와 발전, 지역혁신 플랫폼과 대학의 역할을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

포럼에는 경남대 박재규 총장과 창원시 이현규 제2부시장, 경상남도 박일웅 기획조정실장,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이은진 자문위원장, 경남사회혁신추진단 윤난실 단장, 한국토지주택공사 허정도 상임감사를 비롯해 국내 대학 및 일본 COC사업 전문가, 학생 및 일반 시민 등 약 3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경남대 박재규 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바쁘신 일정에도 불구하고 포럼에 참석하신 국내·외 전문가들께 감사드린다.”며 “국내는 물론 일본 COC사업에서 추진해 온 소중한 사례를 공유할 수 있는 소통의 장으로 마련된 만큼 대학이 지역 혁신 주체로서 어떤 역할을 수행해야 할지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펼쳐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럼에서 원광대 남궁문 교수는 ‘산학협력의 어제와 오늘’을 주제로 ‘대학과 사회의 상생 발전 책무성 강화’를 말하며, 산학협력의 진화와 성과 창출, 현주소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발표를 진행했다.

이어 고려대 송완범 교수는 ‘대학중심 지역혁신체계 구축 방안’을 일본COC사업의 사례를 중심으로 발표하면서, 청년 일자리 창출로 지역 창생을 도모하는 ‘일본 COC사업’ 중 규슈 지역을 대표사례로 소개하고, 우리나라의 대학중심 지역혁신체계 구축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다.

이후 일본 큐슈대 가와사키 노부요시 교수는 ‘일본의 지역거점 대학 사업의 추이와 과제: 효고현립대학교, 도쿠시마대학교의 사례’를, 경남대 강재관 산학부총장은 ‘지산학 협력 생태계 조성을 통한 지역밀착형 대학의 구현’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발표 이후 이은진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자문위원장을 좌장으로 ‘생각하고 공유하는 토크타임’을 가지고 포럼 참석자들과 토론했으며, 현장세션을 통해 도시재생 1번지인 마산 창동 현장탐방을 진행했다.

다음날인 6일 오전 9시부터는 창조관 평화홀과 AMP Lyceum, 212강의실에서 각각 ‘지역지속가능’, ‘R&BD’, ‘교육혁신’을 대주제로 주제 발표와 토론이 각각 진행되며, 오후 12시부터 진행되는 주제별 요약발표와 종합토론을 끝으로 국제포럼의 막을 내린다.

home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