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얼굴 없는 천사' 17년째 선행...올해도 연탄 2만장 기탁

2019-12-12 12:01

add remove print link

제천의 ‘얼굴 없는 천사’의 기부가 17년 째 계속되고 있다.12일 제천시에 따르면 지난 4일 시청 사회복지

익명의 기부자가 제천시청으로 보내온 연탄보관증 / 제천시·뉴스1

제천의 ‘얼굴 없는 천사’의 기부가 17년 째 계속되고 있다.

지난 11일 제천시에 따르면 이 익명의 기부자는 4일 시청 사회복지과 이웃돕기 담당자에게 전화을 걸어 “연탄 보관증을 팩스로 보낼게요”라고 말하며 전화를 끊었다.

이어 연탄 판매업체에서 팩스로 보내온 보관증에는 1,500만원 상당의 연탄2만장을 기탁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담당자가 연탄판매업체에 기탁자를 수소문했지만 기탁하는 분이 ‘제천의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해 달라’ 는 당부의 말만 전한채 사라졌다고 전해 들었다.

해마다 제천시에는 연말이 되면 얼굴과 이름을 알리지 않고 어렵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마음과 인정을 나누는 아름다운 선행이 17년째 이어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얼굴 없는 천사인 기탁자분께 깊이 감사를 드린다.”며, “기부해주신 연탄은 난방취약계층 시민에게 잘 전달하여 어려운 이웃들이 추운 겨울을 나는데 큰 힘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ome 이정원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