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국비확보 “발로뛴 세일즈 행정, 성과도 빛났다”

2019-12-12 13:47

add remove print link

내년 827억원 확보, 154억원 증가 역대최대 규모

명현관 해남군수

2020년도 예산안이 지난 10일 국회를 통과한 가운데 해남군이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국고 지원 827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는 지난해보다 154억원 가량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로, 민선 7기 지역 주요 현안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되고 있다. 

주요 국고 지원사업으로는 땅끝가족어울림센터 건립 16억원, 농산물 안전성분석센터 15억원, 보훈회관 신축 8억원, 현산천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 23억원, 어촌뉴딜300사업 42억원, 수산식품거점단지 조성 38억원, 2030푸드플랜 조성사업 11억원, 전라우수영 종합정비사업 53억원 등이 확보됐다. 

또한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광역화장장 교차로 개선사업 2억원, 해남읍 하수관로 정비사업 3억 5,0000만원 등 11억여원을 추가 확보해 시급한 현안사업의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아울러 국가정책사업으로 추진중인 오시아노 국민휴양호텔 건립, 남해안철도(목포~보성) 교량화, 땅끝항 2단계 건립 및 여객터미널 신축사업도 예산 반영돼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해남군의 대규모 국비 확보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열악한 지역 재정 여건을 타개하기 위해 명현관 군수가 직접 국회, 중앙부처 등을 수차례 방문하고, 사업의 필요성을 설득한 결과로 매년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명군수는 취임과 함께“군수의 세일즈가 필요한 곳이면 어디라도 찾아가 지원할 계획으로 국비 확보 활동에 군수를 적극 활용해 주기 바란다”며 국고지원 사업의 발굴과 추진을 직접 챙겨왔다. 

이에따라 매년 연말에 실시되는 다음해 국비확보 사업 발굴 보고회를 9월부터 실시해 조기에 사업을 발굴하고, 사업 계획을 구체화하는 한편 예산 순기에 맞춰 부처를 방문하는 등 발빠르게 대응해 온 점이 주효했다는 평가이다. 

또한 지역구 윤영일 국회의원 등 관계 부처는 물론 향우 공직자 등과 유기적 협력을 유지해 예산확보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사상 최대 국비확보의 성과를 거두게 됐다. 

명현관 해남군수는“민선 7기 출범과 함께 국비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의지를 밝히고, 발로 뛰어온 결과 매년 국비가 증가하는 좋은 결실로 이어진 것 같다”며 “앞으로도 지역 현안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면서 국비 확보에 전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