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폭력' 당했다며 논란 터졌던 한서희가 또 구하라 얘기를 꺼냈다

2019-12-15 13:40

add remove print link

절친했던 두 사람
한서희, 구하라와 함께 찍은 사진 추가로 공개

한서희(24) 씨가 구하라 씨를 그리워하는 언급을 했다.

한서희 씨는 지난 14일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구하라 씨 생전에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이다. 구하라 씨는 한서희 씨 어깨에 기대 미소를 짓고 있다.

한서희 씨는 사진에 "애기.. 넘 보고싶다ㅎㅎ"라는 짧은 말도 남겼다.

이하 한서희 씨 인스타그램

한서희 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종종 구하라 씨 사진을 올리며 그리움을 표현해왔다.

“사랑해” 한서희가 핸드폰에서 꺼내 공개한 구하라 '일상' (사진+영상) 한눈에 보기에도 가까웠던 사이
위키트리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입관할때 언니랑 손잡고 얘기하는데 내가 뭔 말 했는지 알지? 그 약속 꼭 지키기야 꿈에 안나오면 정말 나 화낼거야 꼭 나와줘 할말 엄청 많아 나 하라 사랑해 영원히 사랑해

@ hxxsxxhee님의 공유 게시물님,

한서희 씨는 현재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26) 씨와 교제 중이다. 지난 12일 한서희 씨는 "정다은이 내 목을 졸랐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정다은 씨가 사건 발생 2주전쯤 올렸던 글도 주목받았다.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