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이 '치트키' 쓰냐는 말 나온 다음주 골목식당 출연자 정체 (영상)

2019-12-19 08:40

add remove print link

백종원 대표, “예전으로 돌아간 것 같다”며 쓴소리하기도
시청자 뜨거운 반응 얻었던 포방터 홍탁집 출연

네이버TV,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대표가 기습 점검할 예정인 출연 식당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18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끝난 뒤 예고편에는 익숙한 출연자가 눈길을 끌었다. 겨울 특집으로 지난 방송에 출연했던 식당들을 다시 찾는 백종원 대표는 가장 먼저 포방터시장 돈가스집을 찾았다. 돈가스집의 포방터시장 마지막 영업과 제주도 이전 과정이 방송에 담겼다.

이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대표가 포방터시장을 찾자 홍탁집 근황도 주목을 받았다. 방송이 끝난 뒤 나온 다음 주 예고편에서는 백종원 대표가 오랜만에 홍탁집을 급습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백종원 대표는 첫 방영일에 쓴 각서를 손에 쥔 채 "나태해진 것 같은데?"라고 물었다. 그뿐만 아니라 "최근에 내가 화가 나서 답장을 안 했다", "이제 단톡방 나간다" 등 발언을 하며 시청자들을 긴장케 했다. 백 대표는 홍탁집 사장의 성실함을 인정해왔기 때문에 시청자들은 "재미를 위한 편집이 아닐까 싶다"고 댓글을 남겼다.

지난해 11월 홍탁집 사장은 "1년 안에 나태해질 경우 백 대표님이 가게를 위해 지불해주신 모든 비용의 5배를 변상할 것을 약속드린다"는 각서를 쓴 바 있다. 1년이 된 지난달 16일 사장은 "초심 잃지 않고 앞으로도 고객님들께 맛있는 음식 해드리겠다"고 소감을 남겼다.

예고편에는 홍탁집뿐만 아니라 거제도 편 식당 역시 나왔다. "촬영은 안 된다"는 거제도 사장에 백종원 대표 표정이 일그러지기도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 안녕하세요 어머니와 아들 '권상훈'입니다. 어느덧 쉬엄없이 달려오다보니 1년이라는 시간이 훌쩍 다가왔네요:) . 우연한 기회로 골목식당에 출연하게 되어 살면서 이렇게까지싶을정도로 욕도 많이 먹었고???? 힘들었지만 백종원대표님과 많은분들의 도움으로 제가 다시 일어설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 일하면서 손님들 한분 한분과 소통하고 맛은 어떠신지,맛있게 드셔주시는 모습에 저 또한 너무 행복한 시간들이었습니다~:) . 백종원 대표님과 썼던 1년의 약속.각서의 날짜는 오늘로써 끝이났지만 초심잃지않고 앞으로도 고객님들께 맛있는 음식,서비스 해드리는 어머니와 아들이 되겠습니다!~ 항상 저희 어머니와 아들을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날씨가 쌀쌀해지는데 감기조심하시구 항상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랄께요~:) 앞으로도 포방터시장 많이 사랑해주세요ㅎㅎ . . #골목식당#백종원의골목식당#포방터시장#서대문맛집#닭볶음탕맛집#서울맛집#닭곰탕맛집#홍탁집#홍탁이#어머니와아들#부라더쭈꾸미#연돈#포방식당#각서#약속#맞팔#소통#일상#데일리#jmt#jmtgr#감사합니다

권상훈(@sanghoon_kwon84)님의 공유 게시물님,

home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