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배달 앱에서 '빼달라는' 요청 가장 많았다는 음식 재료

2020-01-02 12:35

add remove print link

크리스마스 당일 가장 많이 주문한 메뉴도 공개
'빅스비'를 통해 음성으로 주문할 수 있는 기능 생겨

지난해 배달 앱에서 빼달라는 요청이 가장 많은 음식 재료가 공개됐다.

1일 요기요에 따르면 올해 가장 많이 배달 주문을 시킨 고객은 무려 548번 앱을 이용했다. 또 138명은 한 달 내내 매일 요기요로 배달 음식을 시켜 먹은 것으로 조사됐다.

요기요

개인별 하루 주문 최고 금액은 126만원이었다. 요청 사항으로 가장 많이 빼달라는 요청이 들어온 것은 '오이'로 나타났고, 주문이 가장 많이 들어온 황금시간대는 오후 6시였다.

또 지난해 크리스마스이브와 당일 주문이 2년 전인 2016년 같은 기간보다 114% 증가했다. 특히 크리스마스 파티에 꼭 들어가는 케이크 주문은 394%나 늘어났다. 크리스마스 당일 국·탕류와 국수류 등 해장 메뉴 주문 수도 75% 증가했다.

셔터스톡

크리스마스 기간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치킨이었고, 홈파티 메뉴의 대명사인 피자와 버거도 상위권을 차지했다.

한편 배달 앱 요기요는 삼성전자 휴대전화 인공지능 서비스 '빅스비'를 통해 음성으로 주문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주문은 삼성 스마트폰 빅스비에서 요기요를 부를 수 있는 말을 하면 요기요 앱 화면으로 이동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를테면 '요기요'를 넣은 표현으로서 '요기요에서 근처 맛집 보여줘'·'요기요에서 인기 많은 치킨 가게 알려줘'·'요기요에서 어제 먹은 피자 주문해줘' 등이다.

home 김현덕 기자 khd9987@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