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모습 처음” 두고두고 아쉽다는 말 나오는 손흥민 '홈런' 장면

2020-01-12 14:00

add remove print link

징계 후 첫 정규리그 복귀전에서 아쉬운 경기력 보인 손흥민
후반 29분 결정적인 득점 기회 허무하게 날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선수가 결정적인 기회를 허무하게 날리는 등 아쉬운 경기력을 보였다.

토트넘은 12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경기에서 리그 1위 리버풀과 맞붙었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36분 로베르토 피르미누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패했다.

리버풀은 전반 내내 토트넘을 압도했다. 점유율이 한때 80%에 달하기도 했다. 그러나 토트넘도 후반 들어 조금씩 경기력을 되찾았다.

결정적인 동점기회도 있었다. 후반 29분 지오바니 로셀소가 강한 압박으로 상대 진영에서 공을 빼앗아 루카스 모우라에게 넘겼다. 루카스 모우라는 왼쪽 측면에서 쇄도하던 손흥민 선수에게 공을 넘겼다.

경기 내내 밀리던 토트넘으로선 금쪽같은 동점 기회였다. 그러나 손흥민 선수 슈팅은 골대 한참 위로 떠버렸다.

손흥민 선수는 고개와 허리를 푹 숙이며 아쉬움을 드러냈고,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도 뒤돌아서며 이마를 짚었다. 현장에 있던 토트넘 팬들도 머리를 감싸 쥐었다.

런던 지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는 "토트넘에게도 기회는 있었지만, 손흥민이 금쪽같은 동점 기회를 놓쳤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후반 36분에는 로셀소도 결정적인 기회를 어이없게 날리며 아쉬움을 더했다. 세르주 오리에가 올린 완벽한 크로스를 로셀소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허무하게 골대를 벗어났다. 살짝 앞으로 밀어 넣기만 해도 득점인 상황이었다.

영국 매체 BBC는 "스퍼스에게 킬러 본능이 결여됐다"면서 "손흥민과 로셀소가 쉬워 보였던 득점 기회를 놓쳤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해리 케인 부재로 인한 골 결정력 부족을 언급했다.

축구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 선수에게 선발 출전한 토트넘 선수 중 세 번째로 낮은 평점(6.4점)을 부여했다. 가장 평점이 낮은 선수는 대니 로즈였고, 델리 알리는 6.3점으로 뒤를 이었다.

리버풀은 이날 승리로 2위 레스터시티와 승점 차이를 16점까지 벌렸다. 토트넘은 승점 30점으로 리그 8위에 그쳤다.

home 권택경 기자 tgman216@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