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A씨 측 “주진모와 나눈 문자 내용, 사실과 다른 게 많다”

2020-01-14 20:00

add remove print link

톱스타 A씨 측이 주진모 문자 유출에 대해 내놓은 입장
톱스타 A씨 측근 “주진모 문자 내용, 알려진 것과 다르다”

주진모 / 뉴스1

톱스타 A씨가 주진모 씨와 나눈 문자 내용을 부인했다.

지난 13일 '여성조선'은 톱스타 A씨가 국내 한 법무법인을 통해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며 곧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A씨 측근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대중들에게 공개된 문자 메시지는 600여 장이 넘는 수많은 사진 중 일부가 편집된 것"이라며 "전체 맥락을 보면 알려진 것과는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은 엄연한 해킹이다. 해커에 대한 강력한 법적 규제가 필요하다"며 "연예인 사적 메시지가 유출되면서 A씨가 과도한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주진모 씨 휴대폰 해킹 사건과 관련, 장동건 씨가 언급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여기서 톱스타 A씨가 장동건 씨인지에 대해서는 밝혀진 바 없다.

앞서 지난 7일 주진모 씨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측은 주진모 휴대전화가 해킹됐다고 밝혔다.

당시 화이브라더스 측은 "주진모가 휴대폰 해킹으로 사생활 및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 공개하겠다는 악의적 협박을 받고 있고 대가로 금품도 요구받았다"고 전했다.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주진모 씨와 장동건 씨가 나눈 문자 내용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다수의 여성 사진을 주고받으며 은밀한 대화를 나눴다. 정확한 사실 관계는 파악되지 않았다.

장동건 / 뉴스1
home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