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 보이네” 고양이를 마구 때리고 냅다 던진 8살 아역배우 (영상)

2020-01-19 17:40

add remove print link

방탄소년단 멤버가 보낸 선물 뜯던 아이
아역배우 구사랑, 고양이 때린 영상 논란

이하 구사랑 양 인스타그램

아역배우 구사랑(8) 양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구사랑 양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영상이 문제가 됐다. 해당 채널에선 삭제됐지만 이미 영상이 트위터 등을 통해 확산됐다.

영상에서 구사랑 양은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박지민·24)에게 받은 선물이라며 종이 상자를 열었다. 상자에서 물건을 꺼낼 때 고양이가 다가오자 구 양은 손으로 머리를 밀쳤다. 고양이가 다시 상자에 들어가려 하자 구 양은 손바닥으로 고양이 얼굴을 연신 때리더니 몸통을 들어 내치기까지 했다. 구 양은 얼굴을 찌푸리며 "야, 건드리지 말라고!"라고 말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분노했다. 일부 트위터 이용자들은 "엄연한 동물학대", "고양이가 불쌍하다", "인성이 보인다" 등 비판에 나섰다.

이에 구 양 어머니가 사과문을 올리며 사태 진화에 나섰지만 되려 역풍을 맞고 있다. 사과문에 쓰인 "영상 촬영 당시 사랑이가 조금 기뻐서 기분이 업된 상태였다"라는 말 때문이다. 이에 "기분이 어떻든 동물을 때린 것은 잘못"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구 양 어머니가 사과문에서 "(사랑이가) 평소와 다르게 잘못된 행동을 보여 죄송하다"라고 하자 "평소와 다른 게 아니다"라며 구 양이 고양이를 괴롭히는 과거 영상도 공개했다.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