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해외여행 안 했는데 걸렸다던 ‘31번 환자’의 행적이 밝혀졌다

2020-02-20 15:00

add remove print link

이달 초 청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나
청도 환자들과 연관 있는지 조사 중

20일 오후 대전 서구 용문동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맛디아지파 대전교회(대전 신천지 교회)에서 서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대전 신천지 교회는 대구 교회 신도 1명이 다녀간 사실이 알려져 교회를 폐쇄했다. / 뉴스1
61세 대구 여성인 31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환자가 청도를 방문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등 해외 방문 이력이 없음에도 감염된 이유와 청도 방문 이력이 연관성을 갖고 있는지 당국이 캐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천지대구교회 '슈퍼전파' 사건의 관련자인 31번 환자가 이달 초 청도 지역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20일 밝혔다. 아울러 청도 지역 확진자들과 31번 환자가 연관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대구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남성이 현재 '제주도'에 있다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관련 사실 통보받은 제주도
www.wikitree.co.kr
전날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입원환자 2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됐다. 대남병원에는 현재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보인 사람이 몇 명 더 있는 까닭에 추가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

방역당국은 대남병원 환자 2명과 31번 환자 사이에 연계된 감염원이 있는지 조사를 벌이는 한편 대남병원 환자와 직원을 대상으로 전수 검체조사를 포함한 역학조사와 방역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월 중 신천지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하거나 청도 대남병원을 방문한 분들은 가급적 대외활동을 삼가고 집 안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home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