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남구, 사회복지시설‧경로당‧어린이집 등 운영 중단

2020-02-22 12:06

add remove print link

코로나 19 적극 대응 위해 보건소 진료 등도 중지
관내 문화‧예술 및 청소년 시설 일제히 휴관‧폐쇄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22일 “대구 신천지 교회에 다녀온 광주시민 4명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로 판명돼 주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됨에 따라 최근 운영을 재개했던 관내 사회복지시설 및 단체 급식소, 경로당 등의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남구 장애인복지관을 비롯해 광주시각장애인복지관, 남구 노인복지관, 경로당 237곳, 양지종합사회복지관, 인애종합사회복지관, 동신대학교 사회복지관 등의 시설은 코로나 19 상황 변화에 따라 운영 시기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경로식당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에게는 기존처럼 대체식 먹거리가 제공된다. 

남구는 또 광주시교육청의 교육기관 교육활동 전면 중단 결정에 따라 오는 28일까지 관내 전체 141곳의 어린이집을 비롯해 유치원, 지역아동센터, 관내 초‧중‧고등학교도 휴원하기로 했다. 

다만 어린이집에서는 맞벌이 등 불가피한 사유로 아이들의 등원이 필요한 경우를 대비해 긴급 보육수요를 파악해 등원 조치하고, 보육 교사는 전체 출근이 아닌 당번제 근무로 전환해 운영된다. 

이와 함께 관내 문화‧예술 및 청소년 시설 등도 일제히 임시 휴관 및 폐쇄에 들어간다. 

대상은 남구 생활문화센터 및 문예회관, 남구 청소년도서관을 비롯해 양림동과 대촌동에 소재한 유진벨기념관과 이강하 미술관, 대촌전통문화커뮤니티센터, 빛고을 농촌테마공원 등 13개 시설이다. 

더불어 문화정보 도서관과 청소년 도서관, 푸른길 도서관 등 구립 도서관 3곳도 오는 24일부터 오는 3월 6일까지 휴관하며, 이 기간 도서 대출 및 반납은 가능하다. 

또 코로나 19 확산 차단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4일부터 보건소 진료 업무를 비롯해 검사, 예방접종 업무를 중단하기로 했다. 위생 및 의약 인허가 관련 민원 업무만 처리 가능하며, 민원인은 구청 직원의 안내에 따라 지정된 엘리베이터만 이용할 수 있다.  

남구 관계자는 “지금의 상황은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시 외출을 자제하고, 1339 콜센터 등에 먼저 상담하는 등 국민행동 수칙을 준수하고,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할 때이다”며 “코로나 19 상황 조기 종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