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국경 딱 붙었는데도 확진자 0명 몽골... 한국과 '이것' 달랐다

2020-02-24 09:50

add remove print link

그야말로 놀라운 수준
몽골, 코로나 19 대처 방법 눈길

코로나 19 사태가 '심각' 단계로 접어든 가운데 한 나라의 상황이 눈길을 끈다.

바로 몽골이다. 몽골은 중국과 5000Km나 국경을 맞대고 있다. 그럼에도 몽골은 24일 기준 확진자가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어떻게 이게 가능했을까.

몽골 풍경 / 셔터스톡

몽골 정부는 이번 달 초부터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중국을 오가는 여객기 운항도 중단시켰다. 중국으로의 석탄 수출도 다음 달 2일까지 잠정 중단했다. 중국이 몽골의 최대 교역국이고 수출 절반이 석탄임에도 내린 파격적인 조치였다.

지도자의 강력한 제재도 한몫했다. 지난 12일 칼트마 바쿨가(Khaltmaa Battulga·57) 몽골 대통령은 몽골의 설 명절 관련 행사를 중단시키라고 대통령령으로 발표했다. 이어 초·중등학교에 임시 휴교령을 내렸다. 마스크 생산을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 군대까지 동원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다며 격리시설 정비도 미리 시작했다.

대구 시내 / 뉴스1

이에 비해 한국 상황은 비상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다. 24일 오전 10시 20분 기준 국내 코로나 19 사망자는 7명, 확진자는 763명이다.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